여행기/경험 Glacier national park 다녀왔습니다.

2022.08.01 02:51

sueha 조회 수:207 추천:1

안녕하세요. 

며칠전에 글레이셔 국립공원에 다녀왔습니다. 

역시나 이번 여행에서도 도움을 많이 받았기에 혹시나 저의 경험이나 일정이 다른 분께 도움이 될까 하여 후기를 남깁니다. 


1일차: LA->SLC

2일차:SLC->Glacier NP(Apgar campground)

3일차:McDonald Creek, Avalanceh lake (Many Glacier campground)

4일차: 보트타고 Grinnell lake, Grinnell Glacier viewpoint 가는길 중반까지 (Many Glacier campground)

5일차:Bullhead lake, Hidden lake overlook (St.Mary Campground)

6일차:Highline trail, Grinnell Glacier overlook and The Loop (St.Mary Campground)

7일차: Waterton lake NP in Canada

8일차: Glacier NP->SLC

9일차: SLC->LA


두서없이 의식의 흐름대로? 기억나는대로? 적습니다. 


일단 올해는 약 2주가량 GTTS로드가 오픈이 늦어졌다고 하고, 봄에 눈이 많이 왔댔나, 많이 추웠댔나 그래서 눈이 빨리 안 녹았다고 하더라구요. 제가 갔을 때 아직 눈이 녹지 않아서 저의 1,2순위인 iceburg lake trail하고, Grinnell Glacier viewpoint를 못갔습니다. 그리고 곰 출현이 빈번하여 hidden lake까지 못가고 hidden lake overlook 까지만 갈수 있었습니다. 거리서 보니깐 곰들이 레이크에서 수영하고, 물놀이 하더라구요.

20220724_142744.jpg 20220725_154520.jpg



매일 비지터센터를 가시면 그 날 날씨, 다음 날 날씨와 트레일 오픈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매니글레이셔는 레인져스테이션에 가면 정보를 얻을 수 있구요. 히든레이크 오버룩가는길에 얼음 위를 걸어가야해서 등산 스틱있으면 좋구요. 또 하이라인트레일 가는 도중에 보니까 눈이 백프로 녹은 건 아니어서 직원? 봉사자? 분이 삽으로 얼음을 깨고 있더라구요. 그래서 눈이 안 녹아서 못 간다는게 이런거구나 싶었고, Bullhead lake까지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곰을 트레일에서 정면으로 마주쳤는데, 다행이 그나마 순한 곰?블랙베어?여서 다행이었네요. 베어혼을 사용했는데 효과도 없었고, 오히려 곰이 제게 오는데.. 스프레이가 효과 있을만한 거리까지 오면 제가 심장마비로 죽겠더라구요. 그래서 그 다음부턴 곰이 많이 나타난다는 곳에는 가지말라는 이유가 있구나 해서 저의 1,2 순위 트레일을 못 간 아쉬움 마져도 없었졌습니다. 그냥 다음기회에 다시 가보잔 마음만 생겼었을 뿐....


20220725_094636.jpg   20220725_151710.jpg

GTTS로드는 생각보다 많이 좁았습니다. 그래서 큰 차들은 통행하지 못 하는게 이해가 됐었구요. 맥도날드 호수쪽 GTTS로드가 10pm-6am까지 닫혀요 공사하거든요. 그래서 그 시간도 계산하셔야 합니다. 약 2-3마일가량이 아스팔트로 대충 덮어놔서 타이어 사고가 제법 났더라구요. 

참, 매니글레이셔 가는 길에도 약 3마일가량이 비포장 도로입니다. 진흙 도로는 아니고, 자갈? 같은 rough road가 있습니다. 

하이라인트레일 갈 때 셔틀을 탔었는데, 생각보다 너무 시간이 많이 걸렸습니다. 아침에는 세인트메리에서 바로 로간패스까지 바로 가는거 타는데, 8시가 첫차입니다. 그 셔틀은 약 15명가량만 탈수 있어서,8시 이전에 가셔야 8시15분이나 30분경에 셔틀을 타실수 있습니다. 30분부터는 큰 셔틀인데 sun point에서 셔틀을 갈아타서 로간패스로 가야합니다. 하이킹 후 돌아올 때는 the loop에서 셔틀을 탔는데, 셔틀 타기까지 1시간 기다렸고, 로간패스에서 또 1시간 기다렸고, 결국 차로 오면 40분가량?걸릴걸 2시간 반 좀 넘게 걸렸네요. 오후라 다들 셔틀을 타고 돌아가다보니... 

20220726_172043.jpg



주차장은 로간패스는 이미 셔틀타고 올라갔을 때부터 만차였습니다. 세인트메리는 그래도 8시경에는 주차자리가 좀 있었구요. 각각의 포인트(세인트메리폴스 등등)의 주차 자리도 거의 7-8시되면 만차입니다. 


그리고 동쪽에서 진입하실땐 공원 입장권만 확인을 하고, Rising Sun에서 GTTS로드 입장권을 검사합니다. 서쪽에서 진입하실 땐 이미 공원 들어오기 전에 줄이 따로 있더라구요. 혹시나 퍼밋없이 공원 들어가고 싶으시면 동쪽으로 들어와서 st mary 비지터 센터에 주차하시고 셔틀타고 올라가셔도 될듯 합니다.(제가 갔을 때 상황이라.,. 바뀔수도 있다는점....이해해 주시길...) 


St mary campground에 샤워시설이 없습니다. 그래서 Rising sun 마켓에서 토큰 사셔서 샤워하셔야 하구요. 8pm까지 입니다. 

아침에는 55f가량, 낮에는 느낌상90도까지 올라가는거 같습니다. many glacier area는 아예 전파(AT&T)가 안터졌었구요. st mary와 apgar는 전화 데이터 됐습니다. 로간패스는 전파도 안 터졌던거 같아요. 


waterton lake공원은 계획에 없었는데, 하이라인이 오픈이 안되서 당일치기로 넣었는데 bearhump trail 올라가서 호수 전경보고, waterton lakeshore따라 걷고, 타운 구경하고, redrock parkway따라 드라이브 하고 오는데 공원 안에서는 4시간 가량 밖에 안 걸렸네요. 공원 입장료 따로 냈고, 왕복 3시간 거리라서 캐나다 갔다오는 기분도 내 봤습니다. 


제가 공원으로 출발하기 전까지만 해도 온라인상에 하이라인트레일이 오픈을 안해서 넉넉하게 2박3일로 집에 오려고 했는데, 공원에 도착하니 하이라인트레일이 오픈이 되었다고 해서 하루 트레일 걷는데 쓰고, 또 무리하게 12시간(먹고 쉬고 포함)씩 운전을 하면서 집에 왔네요. 그러니 아직 트레일이 안열렸다고 미리 아쉬워 마시고 가셔서 확인해 보세요. 팔월 첫주 둘째주에 다시 아이스버그 트레일 점검하러 간다고 했었습니다. 


항상 여행은 아쉬움이 남지만.... 그래도 아이리스님을 포함한 많은 분들 덕분에 글레이셔 잘 다녀왔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 요세미티 국립공원 2022년 입장 예약제 안내 [4] 아이리스 2022.02.19 5104 0
공지 ★ 아치스(Arches) 국립공원 입장예약정보(2022년 4월3일-10월 3일) [9] 아이리스 2021.12.19 3325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3] 아이리스 2018.04.18 209422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616561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99647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4] 아이리스 2016.02.16 673402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7] 아이리스 2015.01.31 673236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25993 2
11632 콜로라도 단풍 3박 4일 여행 맹고 2022.09.24 24 0
11631 샌프란시스코 주차장에서 차량 안전에 관한 질문 [3] file 동팔 2022.09.23 78 0
11630 미국 동부 여행 (고민만 하다가 글 올립니다) [3] dousa 2022.09.21 107 0
11629 10월초 콜로라도 여행관련문의드립니다. [1] 나현준 2022.09.21 87 0
11628 10월 첫 주 콜로라도-유타 여행 문의 [8] 산지기 2022.09.20 124 0
11627 워싱턴 DC 근처 할거리, 볼거리, 먹을거리 문의 jooniyah 2022.09.16 60 0
11626 데스벨리 홍수로 인한 일정변경 문의 [2] 에몽킴 2022.09.15 109 0
11625 10월 초 콜로라도 여행 단풍 문의 [4] umab 2022.09.15 160 0
11624 그랜드서클 11월 8박 9일 일정 문의 [5] 맹고 2022.09.12 172 0
11623 요세미티 공원 안에 있는 숙소 취소 당했는데 왜일까요?? [6] 당근후라이 2022.09.11 210 0
11622 세도나. 8살 아이와 도전할 만한 곳 추천 부탁드려요. [2] OT 2022.09.09 102 0
11621 미 서부 일정 문의 드립니다.-ver2 [7] 차나 2022.09.08 192 0
11620 감사의 글 (San Diego - Lone Pine - Yosemite) [2] 가족여행자 2022.09.08 93 0
11619 아이들과 떠난 83일 미국 로드트립 이야기입니다. file 찬스파파 2022.09.08 132 1
11618 렌트카 관련 질문드립니다 [2] 승범 2022.09.08 83 0
11617 다음주 9/14일부터 4박5일간 요세미티 캠핑, 산불 괜찮을까요? [2] Perla 2022.09.07 91 0
11616 그랜드써클과 LA 10박 일정 문의드립니다. [6] 이피알레스 2022.09.05 111 0
11615 미 서부 로드트립 6/10-27 (4) Crater Lake NP, 포틀랜드, 올림픽 NP, 시애틀 [2] file 말년 2022.09.05 93 1
11614 미 서부 로드트립 6/10-27 (3) 솔트레이크 시티, 그랜드 티턴, Smith Rock State Park file 말년 2022.09.05 46 2
11613 미 서부 로드트립 6/10-27 (2) 자이언 캐년, 브라이스 캐년 [2] file 말년 2022.09.05 98 2
11612 미 서부 로드트립 6/10-27 (1) 세도나 [2] file 말년 2022.09.05 101 2
11611 미서부여행 12박 일정 문의드려 봅니다. [2] 숙면중 2022.09.04 67 0
11610 샌디에고 -> 세도나 가는 방법 문의드립니다. [5] 숙면중 2022.09.02 109 0
11609 Lone pine - Yosemite east entrance - south entrance 일정 관련 조언 부탁드립니다. [2] 가족여행자 2022.09.01 94 0
11608 La in -Seattle out [2] 우리행 2022.08.31 89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