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기/경험 알래스카 이야기 - 주말 Homer 여행

2020.06.11 05:15

snoopydec 조회 수:1219 추천:1

안녕하세요,


정말 오랜만에 글을 올립니다. 

지난 몇년간 제 신변에 많은 변화가 있었는데 현재는 앵커리지 새댁으로 살고 있습니다^^;;

알라스카에서 살게 될줄은 상상도 못했는데 어떻게 펼쳐질지 모르는게 인생인가 봅니다. 




지난 메모리얼데이 연휴(5월 23일-25일)에 땅끝마을인 호머(Homer)에 다녀왔습니다. 호머는 앵커리지에서 대략 5시간정도 운전하면 갈 수 있는 거리에 있습니다.

호머 시 내에는 rv park만 있어서 캠핑을 하는 저희는 약 17마일 정도 떨어진 Anchor Point라는 곳에서 캠핑을 하기로 했는데요. 결과적으로 너무 만족했습니다.

캠핑장 이름은 Halibut campground였고 state recreational area 안에 있습니다. Halibut campground는 바다 바로 옆에 위치하는데 여기까지 오기 전에 몇개의 캠핑장이 강을 따라 더 있는데 강에서 낚시하러 오시는 분들은 그곳에서 캠핑하시는게 더 낫고 캠핑이 주 목적인 분들은 여기가 훨씬 더 낫습니다.


사이트도 굉장히 잘 정돈되어 있었고 바닷가에 대머리 독수리들이 떼로 모여 있는 모습을 종종 보실 수 있습니다.  어민분들이 물고기를 자주 주셔서 그런지 사람이 굉장히 익숙하여 가까이 가더라도 도망가지 않더라구요. 이전에도 대머리 독수리를 몇번 봤었지만 가까이서 보는 건 처음이었고, 떼로 몰려있는 모습은 또 처음이라 신났었습니다. 덕분에 여러 마리의 독수리들이 모여있는 것을 표현하는 convocation of eagles이란 새로운 영단어도 배웠습니다^^


15.jpg


1.jpg


2.jpg


3.jpg


5.jpg




해안가에서는 멀리 화산이 여러개 보이고 코딱지 만한 크기이지만 고래도 보이기도 합니다.

6.jpg


7.jpg



Homer는 작은 바닷가 마을로 낚시, 빙하, 고래 투어로 유명하고 경비행기를 타고 Katmai 국립공원과 Lake Clark 국립공원으로 갈 수 있는 중점지 마을입니다. 또한 수상택시를 타고 건너편 Kachemak Bay 주립공원을 방문할 수도 있습니다. Katmai 국립공원은 곰 사진하면 항상 등장하는 유명한 곳이라 이번 여름에 가보고 싶었는데 코로나 사태로 인해 올해는 깔끔하게 포기했습니다.  


마을 자체는 작고 아담하며 여느 시골 바닷가 마을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8.jpg


Homer spit 끝에 가시면 땅끝 표식이 있습니다.

9.jpg


10.jpg


Skyline Drive를 따라 운전하면 Spit의 전경을 볼 수 있습니다.

11.jpg


Homer spit에서 free camping이 가능하다고 써있는데 아무것도 없는 바람 부는 해안가 모래/돌에 알아서 텐트를 고정시켜야 하는지라 과연 쾌적할지는 의문입니다. 하룻밤 자기에는 괜찮을지 모르겠지만 2박 이상 하시려면 캠핑장을 구하는 것이 더 나아 보입니다. 


Alska Islands & Ocean Visitor Center 뒤로 새들을 볼 수 있는 refugee가 있는데 제가 갔을 때에는 crane 한마리만 있고 갈매기만 가득 했습니다^^;;

13.jpg


Homer overlook에서는 반대편에 펼쳐져 있는 그림같은 산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구름이 많아서 다 보이지 않는다는게 아쉬울 뿐이었습니다.

14.jpg



Anchor Point에서 북쪽으로 조금만 올라오면 Ninilchik이라는 아주 작은 마을이 있는데 오래된 러시아 정교회가 있습니다. 문이 닫혀있어서 아쉽게도 안은 보지 못했지만 가는 길목에 있으니 잠깐 들러보실 만한 곳입니다.

12.jp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옐로스톤 국립공원 홍수 후 관광 재개, 도로 오픈 정보 업데이트(7월 2일부터) [3] 아이리스 2022.07.01 377 0
공지 ★ 요세미티 국립공원 2022년 입장 예약제 안내 [4] 아이리스 2022.02.19 4492 0
공지 ★ 아치스(Arches) 국립공원 입장예약정보(2022년 4월3일-10월 3일) [9] 아이리스 2021.12.19 3092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3] 아이리스 2018.04.18 209127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615166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97169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4] 아이리스 2016.02.16 673253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7] 아이리스 2015.01.31 673144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25852 2
10934 캘리 오레건 워싱턴주 여행기올립니다. 샤랄라 2020.08.25 895 0
10933 Mammoth Lakes camping [12] file 부털이 2020.08.20 788 1
10932 8월 말 시애틀-옐로우스톤 일정 문의 [8] 아들셋맘 2020.08.17 640 0
10931 콜로라도 여행하시는 분들 - 도로폐쇄정보 읽어보세요 [7] 아이리스 2020.08.15 858 0
10930 요세미티(Yosemite) 입장관련 질문드려요. [9] 으랏차차 2020.08.12 805 0
10929 요세미티 3박 4일 다녀왔습니다. [11] file ontime 2020.08.10 1363 1
10928 눈먼닭님 장례 일정입니다 [9] 자유 2020.08.08 952 0
10927 그랜드서클 일정에 조언 부탁드립니다. [3] 고길동 2020.08.05 755 0
10926 어느 이민자의 죽음 앞에서. [24] Eastport 2020.08.05 958 0
10925 자이언국립공원 셔틀 예약팁입니다 [2] 하루가간다 2020.08.05 825 0
10924 캘리의 눈먼닭님이 소천하셨습니다 [39] 자유 2020.08.04 1138 0
10923 이번주 콜로라도 여행 일정 문의드립니다. 아리요 2020.08.04 667 0
10922 유타12번 거쳐 브라이스에서 la 까지 일정 문의드립니다 [2] vinemom 2020.08.04 592 0
10921 캐나다 록키여행 후기 [1] Toonie 2020.08.04 748 1
10920 다음주에 요세미티 여행 가요~~ [9] ontime 2020.08.02 791 0
10919 9월 요세미티 여행 문의드립니다. [2] file 아르젠타비스 2020.07.31 695 0
10918 옐로우스톤 일정 좀 봐주세요~ [4] zang2ya 2020.07.31 801 0
10917 며칠 휴양하기 좋은 호수 지역을 추천해주실 수 있을까요? (feat. 글레이셔 공원) [4] 고시생3 2020.07.30 698 0
10916 옐로스톤, 그랜드티턴 관광 후 캐년 경유 la 도착 일정 문의드립니다. [2] vinemom 2020.07.29 705 0
10915 9월초 LA~[그랜드서클+옐로우스톤] 일정문의드려요 [5] 으랏차차 2020.07.28 731 0
10914 알래스카 이야기 - Alaska Range(알래스카 산맥) [5] file snoopydec 2020.07.28 1060 1
10913 무계획 대륙횡단+요세미티 후기 [2] zang2ya 2020.07.28 1112 0
10912 뉴저지 -> SMOKY MOUNTAIN->GRAND CANYON-> GRAND CIRCLE [2] KATHYC 2020.07.28 735 0
10911 옐로스톤 세부 루트 좀 봐주세요 [1] 하루가간다 2020.07.27 767 0
10910 미국을 신혼여행 다녀온지도 벌써 3년이 지났네요.. [2] 무지맨투맨 2020.07.27 709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