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기/경험 캐나다 록키여행 후기

2020.08.04 02:57

Toonie 조회 수:760 추천:1

여행을 꿈꾸는 모두들 건강하시길 바라면서, 제가 북미 동서횡단이 취소로 인하여 캐나다 록키를 다녀온 경험을 올립니다. 혹시라도 누군가에 도움이 되기를 바라면서..

먼저, 캠프장 예약에서 어려움이 찾아 왔습니다. Lake Louise, Banff, Jasper   등등 알버타 주에 속한 국립공원 캠프장은 COVID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알버타인들만 허용되어

어쩔수 없이 BC 주에 속한 YOHO 국립공원내 예약과 First Come First Serve  가 함께 존제하는 KICKING HORSE CAMPGROUND 를 택했습니다.

문제는 좀 늦어서  수시로 체크하여 일단 3일 예약을 할 수 있었고 , 그 다음은  First Come First Serve 로 옮겨서 지냈습니다.


일정은 

8월26일 출발 : Manning Provincial Park  Campground 숙박 (오후에 Lighting Lake  Trail 하이킹)       

                       

8월27일 : 아침 7시출발, 비포장도로를 30분 운전해서 목표인  Three Brothers   산행목표지 도착, 

                  First Brother  2272 m 정상에 도착하여 점심식사, 산 능선을 따라 완전히 꽃이 만발함,  하산시에 넘 더워서 힘들었음, 왕복 7시간정도 걸림

                  거의 2시간 운전하여   Hope 에 있는  Hope City  소유의 개인 위탁 운영하는 Coquihala Campground 에서 숙박함, 

                 수세식 화장실과 코인 샤워시설이 있어, 예약비 포함하여 가격이 좀 있음

                 

8월28일 : YOHO National Park 로 출발, 

                 Hope ==> Merrit ==> Salmon Arm ==> Revelstoke ==> Golden ==> Field == Yoho National Park (Kicking Horse Campground

                 시차 한시간 빨라짐, 6시간을 혼자 운전함

                비지터센터에서 국립공원 입장권 사고,  액티비티에 대하여 몇가지 알아봄, 그중에  Banff 국립공원내 Moraine Lake 에 갈려면 

                새벽 6시까지는 도착해야    주차할 수 있다고함.

                시차 한시간이 있어서 캠프장 체크인하고 나니 오후 6시쯤됨


8월29일 : 4:40분에 일어나 대충 정리하여 5시 출발하여, 5시 45분에  Moraine Lakek 도착하니 주차장이 반정도 차 있었음,

                대충 과일로 아침을 먹고, 간식겸 점심을 준비하여 6시에 산행 출발, 3시간후에 2611m Sentinel Pass 도착, 경치는 정말 환상적이었음

                 구름 한점 없는 날씨,

                 4.5 - 5.5 시간 소요라는데, 우린 6시간 정도 걸림,

                차로 돌아야 에어컨 켜놓고, 잠시 휴식후  돌아오는 길목에 있는  Lake Louise    들러 잠시 여유를 즐김

                캠프장에 와서, 일찍 저녁먹고 쉼


8월 30일 :  캠프사이트 땜에 캠프장 Office 에 들러 문제 해결후, Tatakkaw Fall 로 가서, 구경후...이미 11시 30분이라서..Iceline  Trail 할려다...너무 더워서 계획 변경하여

                  Sherbrook Lake and Paget Lookout  으로 감, 


8월31일 : Emerald Lake Triangle  Trail 하이킹함 약 22Km 로 천천히 쉬면서 걸어서 9시간 걸림, 많이 피로했음,

                 원래 가기로 했던 Lake O'hara 는 개인차는 허용이 안되고, 코비드 사태로 셔틀버스 운행정지로, 왕복 22 Km 를 걸어서 가기에 넘 무리여서, 다음 기회로 미룸


8월1일 : 일단  전날 무리하여, 여유롭게 즐길려고, 캠프장에서  약 20분 거리인  Lake Louise   짧은 트레일을 하기로 함, 

                밤사이 레이크 루이즈쪽에 비가 와서, 날씨가 뿌엿게 되어

               뷰가 선명하지 못하여, 조금 실망함 .. Mirror Lake, Agnes Lake, Little Beehive, and Big Beehive  ... 예상보다 등산로가 만만치 않고, 

               많이 쉬어서 예상보다 더 걸림, 약 5시간정도 걸림,

               돌아 오는 길에 ... 마트에 들러 알버타 소고기 등심을 사서..저녁해 먹음, 역시 알버터 소고기 맛을 일품임

               다음날 돌아올 준비를 미리 끝내고 나니, 처음으로 번개 천둥후에 소나기 가 3-4 시간계속 내림


8월2일 : 6시 20분 캠프장 출발, 집까지 751 Km 구글에서 7시간 30분 인데 ,

              아주 자주 쉬면서 13시간만에 집에 도착함 .. 근데 먼길을 나 혼자 운전해 옴, 왜냐하면 와이프가 운전하는 것보다

              내가 운전하는 것이 더 마음이 더 편하고, 또한 운전 자세가 힘들지, 운전 자체는 별거 아니니까,

              Kincking Horse Campground ==> Golden ==> Revelstock ==> Salmon Arm ==> Kamloops ==> Merrit ==> Hope ==> Home


정리--

7박을 모두 차 (롱밴) 에서 잤는데, 록키산맥의  새벽 온도가 섭씨 10도, 화씨50도 정도,  날씨가 추우면 아무런 문제가 없었음, 오히려 넘 따뜻하게 잘 잠,

비와 주변 소음에도 신경 안써도 됨,

근데, 뜨거운 날씨였던  Hope 캠프장에서는  차가 빨리 식지 않아서...차박이 잠자기 넘 힘들었음, 


다음 캠프장 선택에서 예약과 First Come First Serve  가 혼재하는 곳이 있으면 예약은 하루만 하고 가도, 연장에 아무런 문제가 없음


30년전에 두번이나 갔던 밴프를, 이번에  어쩔수 없이 일부만 보고 왔는데, 시간적 여유를 가지고 힘든 하이킹을 해 보니, 자연의 참맛을 느낄 수 있었슴,


마지막으로 Gas Buddy 같은 앱을 이용하여, 미리 각 도시의 기름값을 확인후, 여행하는 것이 필요함, 예를 들어 가는 도중 Revelstoke  와  Golden 사이에 주유소가

없는데, 거리가 제법먼 관계로, Revelstoke 보다 Golden  기름값이 11 Cent / Liter  저렴하였음, 



*****  사진을 넣으려고 하는데, 어떻게 하는지 방법을 찾을 수 없어서, 아쉬운 말씀을 드립니다. **** 

***** 혹시라도 질문 있으시면, 댓글로 남겨주시면 답을 드리겠습니다. ****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 요세미티 국립공원 2022년 입장 예약제 안내 [4] 아이리스 2022.02.19 5104 0
공지 ★ 아치스(Arches) 국립공원 입장예약정보(2022년 4월3일-10월 3일) [9] 아이리스 2021.12.19 3325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3] 아이리스 2018.04.18 209422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616561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99647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4] 아이리스 2016.02.16 673402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7] 아이리스 2015.01.31 673236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25993 2
10982 알라모 렌터카 Plan ahead special 에 대해서 질문 드립니다. [8] Roadtrip 2020.10.18 416 0
10981 10월 초 서부여행기 [3] file 아리요 2020.10.17 609 0
10980 현재 요세미티 밸리 안에 숙박중 입니다. [5] goldea 2020.10.16 832 0
10979 드디어 뉴멕시코에 갈 수 있습니다. [9] 하루가간다 2020.10.15 747 0
10978 글레이셔 국립공원 갔다왔습니다. [4] file hansolo2 2020.10.14 774 0
10977 옐로우스톤, 모압, 듀랑고 여행 (2) [2] gomi 2020.10.13 666 0
10976 자이언과 브라이스캐년 다녀왔습니다. [2] file 봄이아빠 2020.10.13 1179 0
10975 샌디에고 + 그랜드서클 세부일정안 [4] 고시생3 2020.10.13 492 0
10974 11월 말 덴버 출발 모압 여행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2] SkyWalker 2020.10.10 448 0
10973 10월 첫 주 요세미티 [2] Gracep21 2020.10.09 491 0
10972 12월말~1월초 서부 여행 예정인데 조언 부탁 드립니다! [2] Hazard 2020.10.08 609 0
10971 10월말 서부 여행 루트를 고민 중인데 조언 부탁드립니다. [4] 고시생3 2020.10.07 548 0
10970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나바호네이션(Navajo Nation)의 관광지 폐쇄, 락다운 소식 [5] file 아이리스 2020.10.06 3086 0
10969 그랜드 서클 & 옐로우스톤 국립공원 여행후기입니다. [11] file 으랏차차 2020.10.04 898 1
10968 옐로우스톤, 모압, 듀랑고 여행 (1) [4] gomi 2020.10.02 537 0
10967 Crater Lake NP 일정 문의 [4] 봄이아빠 2020.10.02 473 0
10966 뉴욕 워싱턴DC 일정 문의합니다. [7] 하루가간다 2020.10.02 462 0
10965 세도나 근교 여행 (during winter break) [2] 여행고픈아재 2020.10.02 579 0
10964 아이들 있으신분들은 선인장을 조심하세요(죠슈아트리) [3] hansolo2 2020.10.01 588 0
10963 모뉴먼트 밸리 temporary close... [2] 남매맘 2020.10.01 412 0
10962 알래스카 이야기 - Fat Bear Week [4] file snoopydec 2020.10.01 479 0
10961 두 살 아이와 세도나&그랜드 캐년 일정 문의 [2] 하하하미 2020.10.01 332 0
10960 10월 중순 LA 출발 요세미티 첫 여행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6] SkyWalker 2020.09.28 479 0
10959 9월 중순 그랜드서클 여행 다녀왔습니다. [1] lacaut 2020.09.27 487 1
10958 옐로스톤&그랜드티턴 다녀왔습니다. [4] 봄이아빠 2020.09.25 737 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