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기/경험 알래스카 이야기 - 주말 Homer 여행

2020.06.11 05:15

snoopydec 조회 수:1233 추천:1

안녕하세요,


정말 오랜만에 글을 올립니다. 

지난 몇년간 제 신변에 많은 변화가 있었는데 현재는 앵커리지 새댁으로 살고 있습니다^^;;

알라스카에서 살게 될줄은 상상도 못했는데 어떻게 펼쳐질지 모르는게 인생인가 봅니다. 




지난 메모리얼데이 연휴(5월 23일-25일)에 땅끝마을인 호머(Homer)에 다녀왔습니다. 호머는 앵커리지에서 대략 5시간정도 운전하면 갈 수 있는 거리에 있습니다.

호머 시 내에는 rv park만 있어서 캠핑을 하는 저희는 약 17마일 정도 떨어진 Anchor Point라는 곳에서 캠핑을 하기로 했는데요. 결과적으로 너무 만족했습니다.

캠핑장 이름은 Halibut campground였고 state recreational area 안에 있습니다. Halibut campground는 바다 바로 옆에 위치하는데 여기까지 오기 전에 몇개의 캠핑장이 강을 따라 더 있는데 강에서 낚시하러 오시는 분들은 그곳에서 캠핑하시는게 더 낫고 캠핑이 주 목적인 분들은 여기가 훨씬 더 낫습니다.


사이트도 굉장히 잘 정돈되어 있었고 바닷가에 대머리 독수리들이 떼로 모여 있는 모습을 종종 보실 수 있습니다.  어민분들이 물고기를 자주 주셔서 그런지 사람이 굉장히 익숙하여 가까이 가더라도 도망가지 않더라구요. 이전에도 대머리 독수리를 몇번 봤었지만 가까이서 보는 건 처음이었고, 떼로 몰려있는 모습은 또 처음이라 신났었습니다. 덕분에 여러 마리의 독수리들이 모여있는 것을 표현하는 convocation of eagles이란 새로운 영단어도 배웠습니다^^


15.jpg


1.jpg


2.jpg


3.jpg


5.jpg




해안가에서는 멀리 화산이 여러개 보이고 코딱지 만한 크기이지만 고래도 보이기도 합니다.

6.jpg


7.jpg



Homer는 작은 바닷가 마을로 낚시, 빙하, 고래 투어로 유명하고 경비행기를 타고 Katmai 국립공원과 Lake Clark 국립공원으로 갈 수 있는 중점지 마을입니다. 또한 수상택시를 타고 건너편 Kachemak Bay 주립공원을 방문할 수도 있습니다. Katmai 국립공원은 곰 사진하면 항상 등장하는 유명한 곳이라 이번 여름에 가보고 싶었는데 코로나 사태로 인해 올해는 깔끔하게 포기했습니다.  


마을 자체는 작고 아담하며 여느 시골 바닷가 마을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8.jpg


Homer spit 끝에 가시면 땅끝 표식이 있습니다.

9.jpg


10.jpg


Skyline Drive를 따라 운전하면 Spit의 전경을 볼 수 있습니다.

11.jpg


Homer spit에서 free camping이 가능하다고 써있는데 아무것도 없는 바람 부는 해안가 모래/돌에 알아서 텐트를 고정시켜야 하는지라 과연 쾌적할지는 의문입니다. 하룻밤 자기에는 괜찮을지 모르겠지만 2박 이상 하시려면 캠핑장을 구하는 것이 더 나아 보입니다. 


Alska Islands & Ocean Visitor Center 뒤로 새들을 볼 수 있는 refugee가 있는데 제가 갔을 때에는 crane 한마리만 있고 갈매기만 가득 했습니다^^;;

13.jpg


Homer overlook에서는 반대편에 펼쳐져 있는 그림같은 산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구름이 많아서 다 보이지 않는다는게 아쉬울 뿐이었습니다.

14.jpg



Anchor Point에서 북쪽으로 조금만 올라오면 Ninilchik이라는 아주 작은 마을이 있는데 오래된 러시아 정교회가 있습니다. 문이 닫혀있어서 아쉽게도 안은 보지 못했지만 가는 길목에 있으니 잠깐 들러보실 만한 곳입니다.

12.jp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 요세미티 국립공원 2022년 입장 예약제 안내 [4] 아이리스 2022.02.19 5104 0
공지 ★ 아치스(Arches) 국립공원 입장예약정보(2022년 4월3일-10월 3일) [9] 아이리스 2021.12.19 3325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3] 아이리스 2018.04.18 209422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616561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99647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4] 아이리스 2016.02.16 673402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7] 아이리스 2015.01.31 673236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25993 2
10907 피닉스 ↔ 옐로우스톤 10박 11일 여행기 [2] file 아리요 2020.07.25 1060 1
10906 글래시어 국립공원 숙박 문의 드려요 [1] 하루가간다 2020.07.24 739 0
10905 7월 말 옐로스톤 글래이셔 문의합니다 [1] 하루가간다 2020.07.23 692 0
10904 Mammoth lakes area에 최근 코로나 확진자 급증 [2] 부털이 2020.07.23 784 0
10903 7월말 옐로우스톤 일정 문의 [5] lacaut 2020.07.19 829 0
10902 엘에이에서 옐로우스톤 가는 도중 머무를 캠핑장 추천 부탁드릴께요. [3] ljay 2020.07.18 855 0
10901 8월에 산타페 화이트 샌즈 이쪽은 정말 힘들까요? [6] 샤랄라 2020.07.17 985 0
10900 캠핑장 first come first serve [3] 부털이 2020.07.17 1207 0
10899 샌프란시스코 오리건주 워싱턴 주 여행 일정 봐주세요^^ [5] 샤랄라 2020.07.17 1049 0
10898 코로나 시대의 3500마일 여행 (SF -> 옐로스톤) 괜찮을까요? [8] file carolle 2020.07.15 914 0
10897 뉴저지출발-> GLACIER -> YELLOWSTONE 14박15일 코스 [12] KATHYC 2020.07.15 810 0
10896 첫서부여행으로 Yellowstone 입니다(7월 말). 도움부탁드려요. [5] 장미송이 2020.07.13 809 0
10895 무계획으로 떠난 대륙횡단... [3] zang2ya 2020.07.12 1083 0
10894 시애틀-옐로우스톤 여행 동행 구해요~ 도연 2020.07.11 1485 0
10893 7월말 옐로스톤 일정 문의합니다 [2] 하루가간다 2020.07.09 906 0
10892 라스베가스 장기주차 관련 질문드립니다. 강똥뿡뿡 2020.07.08 953 0
10891 마운트 레이니어 국립공원 인근 숙박 관련하여 질문이 있습니다. [3] 하루가간다 2020.07.06 940 0
10890 마운트 레이니어 국립공원 트레일에 필요한 겨울 장비는 무엇일까요 [3] 하루가간다 2020.07.06 789 0
10889 레이크타호 관련 짧은 질문있어요. [5] 샤랄라 2020.07.05 1004 0
10888 세쿼이아&킹스캐니언, 요세미티 RV [2] 샌디아비노 2020.07.04 1204 0
10887 (동남부→서부 여행 수정) 비행기 타고 가는 걸로 변경, 몇 가지 문의 [4] lgtwing0849 2020.07.03 785 0
10886 RV(캠핑카) 여행 - 브라이스, 옐로스톤, 그랑티턴, 아치스, 모뉴먼트밸리 [6] 샌디아비노 2020.07.03 1752 1
10885 7월 옐로우스톤 일정 4일 괜찮을까요? [1] 도연 2020.07.03 1372 0
10884 알래스카 이야기 - Seward 마을 이야기 [28] file snoopydec 2020.07.01 1433 1
10883 그랜드써클 일정 문의 [6] 줄리에 2020.06.30 878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