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지난 2월에 아이리스님 도움 받아 그랜드서클, 데스밸리 간략하게 돌고 왔고요,

코로나 때문에 지난 4개월간 집안에만 있었는데... 


집 마당에서 캠핑 분위기라도 내자며 캠핑용품 중고로 구입하다가, 판매하시는 분이 막 옐로스톤 다녀오셨다고... 조심해서 다녀오니 괜찮더라 해주시는 바람에 급히 뽐뿌가 와서 막무가내로 짐 싸서 차 끌고 나왔습니다. 12월이면 다시 한국에 돌아가야 하는데, 인생에서 두 번은 못 올 시간인데 싶어서 조심스럽지만 나왔습니다. 요세미티 curry village가 7월 20일부터 23일까지 덜컥 예약이 됐어요. 그거 아까워서라도 일단 움직이는 방법 밖에 없겠더라고요. 


7월 9일 노스캐롤라이나에서 출발, i-40번 타고 가다 테네시 거쳐 i-70번으로 옮겨탔고요. i-40으로만 가면 조금 더 빠르지만 여름이니, 조금이라도 덜 덥고 덜 지루한 길로 가겠다는 의도였습니다. 


11일 저녁에 캔자스 시티 지나 saline에 도착했습니다. 하루 더 달리면 덴버에 도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루 300~500마일 정도 달렸네요.


이런 무모한 대륙횡단이 있나 싶은데, 덴버 들어가면 이제 본격적으로 여행이 시작되는 거라 지금처럼 막무가내로 그냥 달리면서 그날 들어갈 숙소 잡는 식으로 될 지 모르겠네요.. 진짜,, 아마 미국자동차여행 역대급 벼락치기로 서부 여행을 하게 될 것 같아요. 또 다시 서부여행을 할 수 있을 거라고는 생각을 못했어서(원래 애들 학사일정으로는 여름방학이 1주일이었거든요) 각 국립공원에 대한 공부도 이제 막 하고 있는 중입니다. 이렇게 떠날 줄 알았더라면 미리 공부를 했을 텐데요.


새로 산 텐트도 들고 오긴 했는데 캠핑 경험은 없고, 시간이 아까워 그냥 호텔에 묵고 있습니다. 돌아오는 길에는 캠핑도 도전해볼까 합니다.


샌프란시스코에 가족이 있어서, 요세미티 거쳐 샌프란시스코 가는 걸로 횡단 1부를 무사히 마치는 게 일단 급한 불이고요.

다시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는 옐로스톤, 그랑티턴, 글레이셔 국립공원을 훑어보는 걸로 계획을 세워보려고 합니다. 

아이들 개학이 8월 17일이라 그 전까지는 최대한 활용할 예정입니다.


확보된 일정은 7. 13일 오후 3시 로키 마운틴 국립공원 입장(코로나 때문에 시간당 입장 차량 대수를 제한하는 모양인데, 다 매진되고 이 타임 슬롯밖에 안 남아있더라고요. 네.. 이러한 사실도 약 3시간 전에 알게 됐습니다. 애뉴얼패스는 가지고 있으나 레크리에이션.gov에서 서비스피 2달러 결제해야 합니다), 

7.20~23 요세미티 숙소, 일단 이 2가지입니다.


7.12 저녁에 덴버 도착. 

7.13 피크 투 피크 씨닉 바이웨이 거쳐 오후 3시 로키 마운틴 입장. 에스테스 파크-베어트레일 헤드-레인보우 커브 오버룩 등 차로 드라이브.... (대락의 경로)


다음날은 로키 마운틴 아침 입장권 구할 수 있으면 서쪽에서 다시 입장하고, 안 되면 블랙캐년-캐년랜즈-솔트레이크시티-아치캐년-옐로스톤 이런 코스로 하루하루 잡아나갈 생각입니다. 


솔트레이크시티를 넣은 건 샌프란시스코 찍고 옐로스톤으로 향하는 길에 굳이 솔트레이크시티를 거쳐 가는 것보다는 시간이 된다면 지금 찍고 가는 게 나을 것 같아서 넣어본 거고요. 실제로는 건너뛸 수도 있습니다. 그랜드서클은 돌긴 했으니(노스림, 브라이스캐년, 모뉴먼트밸리는 못 갔습니다) 가급적 새로운 길을 가본다는 의미에서 그랜드서클 쪽 루트는 제외했습니다. 아직 로키마운틴도 공부를 못 끝낸 상태라...


양심상 조언을 구하지는 못하겠고, 나중에 이 무모한 대륙횡단의 후기를 (타산지석이 되도록) 공유하겠습니다.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3] 아이리스 2018.04.18 210066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618479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802130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4] 아이리스 2016.02.16 673701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7] 아이리스 2015.01.31 673396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26206 2
10985 서부 겨울여행 일정을 여쭤보고 싶습니다. [4] 으노으노 2020.10.25 594 0
10984 11월 2째 주에 엘에이 출발 브라이스 [1] Gracep21 2020.10.24 322 0
10983 THANKSGIVING DEATH VALLEY 캠핑 문의 [7] rottenbanana 2020.10.22 554 0
10982 Crater Lake [5] file 봄이아빠 2020.10.20 730 0
10981 알라모 렌터카 Plan ahead special 에 대해서 질문 드립니다. [8] Roadtrip 2020.10.18 424 0
10980 10월 초 서부여행기 [3] file 아리요 2020.10.17 621 0
10979 현재 요세미티 밸리 안에 숙박중 입니다. [5] goldea 2020.10.16 845 0
10978 드디어 뉴멕시코에 갈 수 있습니다. [9] 하루가간다 2020.10.15 767 0
10977 글레이셔 국립공원 갔다왔습니다. [4] file hansolo2 2020.10.14 790 0
10976 옐로우스톤, 모압, 듀랑고 여행 (2) [2] gomi 2020.10.13 685 0
10975 자이언과 브라이스캐년 다녀왔습니다. [2] file 봄이아빠 2020.10.13 1252 0
10974 샌디에고 + 그랜드서클 세부일정안 [4] 고시생3 2020.10.13 520 0
10973 11월 말 덴버 출발 모압 여행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2] SkyWalker 2020.10.10 508 0
10972 10월 첫 주 요세미티 [2] Gracep21 2020.10.09 501 0
10971 12월말~1월초 서부 여행 예정인데 조언 부탁 드립니다! [2] Hazard 2020.10.08 636 0
10970 10월말 서부 여행 루트를 고민 중인데 조언 부탁드립니다. [4] 고시생3 2020.10.07 564 0
10969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나바호네이션(Navajo Nation)의 관광지 폐쇄, 락다운 소식 [5] file 아이리스 2020.10.06 3096 0
10968 그랜드 서클 & 옐로우스톤 국립공원 여행후기입니다. [11] file 으랏차차 2020.10.04 922 1
10967 옐로우스톤, 모압, 듀랑고 여행 (1) [4] gomi 2020.10.02 554 0
10966 Crater Lake NP 일정 문의 [4] 봄이아빠 2020.10.02 482 0
10965 뉴욕 워싱턴DC 일정 문의합니다. [7] 하루가간다 2020.10.02 473 0
10964 세도나 근교 여행 (during winter break) [2] 여행고픈아재 2020.10.02 595 0
10963 아이들 있으신분들은 선인장을 조심하세요(죠슈아트리) [3] hansolo2 2020.10.01 605 0
10962 모뉴먼트 밸리 temporary close... [2] 남매맘 2020.10.01 421 0
10961 알래스카 이야기 - Fat Bear Week [4] file snoopydec 2020.10.01 496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