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여기서 정보도 많이 얻어 여행갔는데,  아주 즐겁게 여행 잘 다녀왔습니다. 

특히 아이리스님의 조언 덕에 별 큰 문제 없이 즐길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또 다른 분들을 위해 후기 남깁니다. 


5박 6일이었고, 8월초라 날이 무지 더웠습니다. 

1일차: 남캘리->카납에서 숙박

2일차:카납->노스림(언급해 주신 포인트 전부 들릴수 있었습니다.)->Lees Ferry->페이지 숙박

3일차: 로어엔텔롭 투어->어퍼엔텔롭 투어->브라이스캐년 구경->브라이스 NP입구 마을에서 숙박

4일차:브라이스캐년 구경-> observation point->자이언NP(와치맨 캠핑장에서 숙박)

5일차: 엔젤스랜딩->더 내로우

6일차: 로어,미들,어퍼 에메랄드 풀->오버룩트레일->남캘리


여행 가기 전에 시간이 많이 남지 않을까했는데, 여기저기 갈 곳 다 가보니 (포인트마다 머무는 시간은 길지 않았습니다. 날이 더워서요.), 매일 숙소는 해지고 나서 들어갔습니다. 그래도 어느 시간까지 가야 하는 부담감이 없어서 정말 포인트마다 구경 다하고, 감상도 하면서 갔습니다. 

몬순 때문에 가기 직전까지 마음 졸였는데, 다행이? 소나기도 안 만나서 무더운 날씨를 그대로 체험했습니다만 그래도 좋더라구요.


노스림은 정말 사우스림하고 다르더군요. 같은 캐년을 어느 방향에서 바라보는 지에 따라 다르다는 걸 배웠습니다. 건너편이 사우스림이라고 생각하니 좀 기분이 이상하더라구요. Bright angel point, point imperial, angels window, cape royal까지 포인트마다 다른 풍경에 넋을 놓았더랬지요. 

노스림에서 내려가는 길에서 보이는 뷰는 환상이더라구요. 저번에 동쪽문으로 나갈 때 느꼈던 감정을 또 한번 느낄수 있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리스페리도 경치하며, 물색깔 바뀌는 걸 보면서 정말 자연의 신비를 그대로 느겼습니다. 물론 엔텔롭 캐년은 말 할 수도 없구요. 


조언 해 주신대로, 아침 일찍 로어 엔텔롭캐년 보고, (운좋게 예약을 하여) 바로 어퍼 엔텔롭 캐년을 보러갔었습니다. 알고보니 어퍼 엔텔롭 캐년은 로어 엔텔롭 캐년 회사 길건너더라구요?.... 사람마다 다르지만, 같이 간 가이드에 따라서 어퍼가, 로어가 더 좋다고 느낄꺼 같습니다. 


브라이스 캐년은 점찍힌 곳은 모두 들릴  수 있었습니다. 전날에 선라이즈 포인트로 내려가서 퀸즈가든 트레일과 나바호루프 트레일을 타면서 선셋 포인트로 올라왔는데, 정말 좋았습니다. 브라이스 캐년 들어가서는 음식을 살 수 있는 곳이 거의 없어서 샌드위치하나 겨우 샀었네요 저녁부터 굶을 뻔 했습니다ㅠ 아침에 레인보우 포인트 까지 바로 가서 돌아나오면서 포인트 별로 다 들렸습니다. Bristlecone 루프 트레일이서 본 광경이 예술이었습니다. 


그리고 자이언으로 이동하는데, 저는 옵저베이션 포인트를 먼저 가려고 했습니다. 무슨 이유인지 모르지만, 길을 잘 못 들어서 비포장도로만 한 두시간 가량 달렸네요. 10-20마일 가량으로. 마지막부분에  그 옵저베이션 포인트 입구 근처에 있는 호텔이 나오기 5분 전쯤에 아주 멋진 자이언캐년의 뷰가 있었지만, 차를 멈출수가 없어서 그냥 지나쳐왔네요. (당시 운전도 못하는데 세단 타고 2시간동안 비포장도로 산길 타느라 긴장 엄청하고 있었거든요;;아직도 왜 거기로 갔을까 한느게 의문입니다.좋은 길 나두고...) 고소공포증 때문에 엔젤스랜딩을 못 가시는 분들은 observation 포인트를 가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약 3-4시간 왕복 트레일이기는 하는데, 개인적으로는 옵저베이션 포이트가 엔젤스랜딩, 오버룩 보다 나은 듯 합니다. 그리고 나서 동문을 통해서 자이언으로 들어갔습니다. 옵저베이션포인트 가는길에 호텔이 끝나고 나면 비포장 도로 한 5분-10분가량이 나옵니다. 


와치맨캠핑장에서 2박을 했는데요. 비지터센터와 가까워서 걸어서 셔틀 타는 곳 까지 갈수 있었습니다. 주차 걱정도 없었구요. 보통 7시 되면 주차장이 꽉찬다고 하더라구요. 샤워장 있는 곳은 자이언 입구를 나가야 해서 항상 입장권을 들고 다녔었구요, 코인 사서 코인 하나당 4분인가 물이 나왔었습니다. 거기에 마트도 있어서 음식도 살 수 있었습니다. 


다음날 아침에는 엔젤스 랜딩, 오후에는 더 내로우가서 너무 즐거웠었구요. 마지막 날에 에메랄드 풀 걷고, 오버룩 트레일도 가서 마지막으로 자이언을 눈에 담았습니다. 너무 멋있더라구요. 집으로 가는길에 백미러로 보이는 자이언 캐년 보고 다시 스프링데일로 가서 좀 더 보다가 아쉬움을 남기고 집으로 왔습니다. 


아마 또 다시 가게 될거 같습니다. 그 땐 한 군데만 가서 좀 더 오래오래 즐길려구요. 

다들 즐거운 여행 하세요. 


20210806_164545.jp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옐로스톤 국립공원 홍수 후 관광 재개, 도로 오픈 정보 업데이트(7월 2일부터) [3] 아이리스 2022.07.01 350 0
공지 ★ 요세미티 국립공원 2022년 입장 예약제 안내 [4] 아이리스 2022.02.19 4404 0
공지 ★ 아치스(Arches) 국립공원 입장예약정보(2022년 4월3일-10월 3일) [9] 아이리스 2021.12.19 3048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3] 아이리스 2018.04.18 209076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614916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96865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4] 아이리스 2016.02.16 673229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7] 아이리스 2015.01.31 673121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25833 2
11225 [2016.6~7 미국&캐나다 서부] 5년 뒤에 쓰는 북미대륙일주(II) 여행기 No.7, Canadian Rockies I (Banff National Park) [2] file LEEHO 2021.09.13 126 1
11224 미국 서부 Grand Circle Tour 2019 (Day 7) - Capitol Reef NP file 똥꼬아빠 2021.09.13 147 2
11223 [2016.6~7 미국&캐나다 서부] 5년 뒤에 쓰는 북미대륙일주(II) 여행기 No.6, Alberta [3] file LEEHO 2021.09.12 82 1
11222 부모님 그리고 돌 지난 아기와 서부여행 일정 한번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 미엘 2021.09.11 165 0
11221 [2016.6~7 미국&캐나다 서부] 5년 뒤에 쓰는 북미대륙일주(II) 여행기 No.5, Glacier National Park [2] file LEEHO 2021.09.11 140 1
11220 [2016.6~7 미국&캐나다 서부] 5년 뒤에 쓰는 북미대륙일주(II) 여행기 No.4, Grand Teton & Yellowstone [2] file LEEHO 2021.09.10 194 1
11219 알래스카 이야기 - Denali Highway [6] file snoopydec 2021.09.10 184 2
11218 미국 서부 Grand Circle Tour 2019 (Day 6) - Capitol Reef NP [1] file 똥꼬아빠 2021.09.10 160 2
11217 캐나다 동서횡단 (4) -- 오타와에서 대서양까지, 그리고 토론토로 [2] Toonie 2021.09.09 124 1
11216 [2016.6~7 미국&캐나다 서부] 5년 뒤에 쓰는 북미대륙일주(II) 여행기 No.3, Salt Lake City & Grand Teton [4] file LEEHO 2021.09.09 120 0
11215 알래스카 이야기 - 오로라 [6] file snoopydec 2021.09.09 530 2
» 8월 초, 노스림-페이지-브라이스캐년-자이언캐년, 여행 잘 다녀왔습니다. [2] file sueha 2021.09.08 235 1
11213 [2016.6~7 미국&캐나다 서부] 5년 뒤에 쓰는 북미대륙일주(II) 여행기 No.2, Zion & Bryce Canyon [2] file LEEHO 2021.09.08 111 1
11212 [2016.6~7 미국&캐나다 서부] 5년 뒤에 쓰는 북미대륙일주(II) 여행기 No.1, Arizona주 북부 [11] file LEEHO 2021.09.07 208 1
11211 왕년의 회원 분들은 어디서 무엇하시나요? [2] goodchance2 2021.09.06 240 0
11210 미국 서부 Grand Circle Tour 2019 (Day 6) - Scenic Byway 12 [2] file 똥꼬아빠 2021.09.05 266 1
11209 미국 서부 Grand Circle Tour 2019 (Day 5) - Bryce Canyon NP [7] file 똥꼬아빠 2021.09.03 236 1
11208 10월, 2주간 그랜드 써클 일정표 좀 봐 주세요~~ [9] Abby 2021.09.02 193 0
11207 12월 말~1월 초 시카고에서 샌프란시스코 자동차 여행 조언 부탁드려요 누옥이 2021.08.29 125 0
11206 미국 서부 Grand Circle Tour 2019 (Day 4) - Zion NP & Bryce Canyon NP [1] file 똥꼬아빠 2021.08.29 238 1
11205 계획을 다시 짜고 있습니다. [4] 이장 2021.08.28 184 0
11204 La 샌프란시스코 요세미티 7박8일쯤 생각하는데 어떤까요? [1] 달라스쾌남 2021.08.28 146 0
11203 미국 서부 Grand Circle Tour 2019 (Day 3) - Zion NP [2] file 똥꼬아빠 2021.08.25 226 0
11202 캐나다 동서횡단(3) -- 오타와에서 2주 Toonie 2021.08.25 93 0
11201 아치스 캐년 여행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화백 2021.08.23 141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