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6~7 미국&캐나다 서부] 5년 뒤에 쓰는 북미대륙일주(II) 여행기 No.7, Canadian Rockies I (Banff National Park)



 

여행기간 : 2016.6.13() ~ 7.25(), 43일간

출발지/ 도착지 : 피닉스 챈들러 (우리 가족이 2년간 미국여행의 베이스캠프로 삼은 곳)

총 주행거리 : 8,690마일

차량 : 중고로 구입한 혼다 오딧세이 미니밴 7인승

인원 : 4 (엄마와 아빠가 교대로 운전, 8학년 딸과 6학년 아들은 2열 비즈니스석 탑승)




지도.jpg

 





14일차: 6/26(): Sunshine Meadows


 

 

:::::   Sunshine Meadows   :::::

 

Canadian Rockies에서의 첫 날은 Sunshine Meadows Trail로 시작합니다.

 

사실 Trail이라는 이름을 붙이기가 살짝 민망한데, 하루 종일 Sunshine Meadows에 있을 예정이지만, 걷는 시간 보다는 앉아서 노는 시간이 더 많을 것 같습니다. 그래서 Sunshine Meadows 소풍이라고 부르는 게 더 좋을 것 같습니다.

 

DSC08934.jpg 

여기까지 오늘 길은 조금 복잡합니다.


만일 Banff에서 출발한다면, Banff에서 1번 고속도로를 타고 북상하다 보면 Bow Valley Parkway로 갈라지는 곳이 나오죠. 고속도로를 타고 조금만 더 가다 보면 바로 다음번 갈라지는 곳에서 Sunshine Road로 빠져서 Sunshine Village Base로 가면 됩니다.

 

 

가다 보면 거대한 주차장이 나오는데 이 곳은 겨울에 스키장으로 유명합니다. 겨울에는 이 곳에서 주차하고 바로 Gondola를 타고 스키장이 있는 Sunshine Village까지 올라갈 수 있습니다. 그러나 여름에는 Gondola를 운행하지 않으니 셔틀버스를 타야 합니다.

 

10시에 캠핑장에서 도시락 싸서 느긋하게 출발했는데 10 50분 쯤 Sunshine Village Base에 주차를 했어요. 그리고 얼마 기다리지 않고 (예약도 안했는데) 11시 출발하는 셔틀버스를 탈 수 있었습니다. 버스를 타는 사람들은 많았지만 일요일인 걸 감안하면 그렇게 많이 붐비지는 않았어요.

 

DSC08938.jpg 

셔틀버스는 한 30분 정도 올라갑니다. 그리고 트레일을 시작했는데... 초반에는 급경사가 좀 있어요. 하지만 어느 정도 언덕으로 올라가고 나면 이런 훌륭한 경치가 펼쳐집니다.

 

이런 경치에서 트레일을 하면 힘이 들어도 계속 갈 수 밖에 없죠. 다음 경치가 너무 궁금하니까요.

 

DSC08937.jpg  


'레이크 루이스 캠핑장에서의 이틀째. 이곳 캐나다 로키 산맥 지역에서는 해가 길어 늦게 어두워진다. 어제는 밤 10 30분에 해가 져서 늦게 잤기 때문에 오늘은 8 30분 쯤에 일어났다. 잘 때는 춥지 않아 깨지는 않았고 꿈을 너무 생생하게 꿨다. 아침으로 누룽지와 계란 후라이 스팸을 먹고 우리는 선샤인 빌리지로 향했다.

 

     - 공주의 여행일기 중에서'

 

 

DSC08940.jpg 

오늘은 비가 안 옵니다.

 

전전일 흐린 날씨에 너무 힘든 Bears Hump Trail을 하면서 '이제 좀 트레일과 친해지려 하니까 갑자기 너무 너무 너무 싫어졌다.'던 우리 공주의 표정도 오늘은 한결 밝아졌습니다. ~ 성공이다.

 

역시 여행은 날씨야~ 오예!!!

 

DSC08942.jpg  

 

'버스 시간을 미리 확인하지 못해 오래 기다릴 각오를 하고 갔는데 바로 버스 시간이 맞고 또 자리도 딱 우리 가족 수 만큼 남아있어서 마지막으로 그 버스에 합류해 산 위로 버스를 타고 갔다. 30분 정도 올라가니 스키장이 나왔다. 겨울에 아마 운영하는 곳인듯 했는데 지금은 트레일 중간 버스 정류장으로 쓰이고 있었다.

 

     - 공주의 여행일기 중에서'

 

 

20160626_120654.jpg  


 

:::::   Rock Isle Lake   :::::


그리고 마침내 첫 번째 목적지에 도착합니다.


DSC08944.jpg  

이 풍경을 즐기면서 사진 찍고 도시락도 먹으면서 한참을 놀다가 다른 뷰포인트로 이동합니다.

Sunshine Meadows는 정말 하루 종일도 있을 수 있겠네요.

 

DSC08948.jpg  

 

'우리는 호수로 가는 트레일을 시작했다. 초반에 조금 가팔라서 주위에 눈이 쌓여 있는데도 불구하고 땀이 꽤 나서 반팔만 입었다. 조금 가다 보니 첫 번째 호수가 나타났다. 그 호수를 가까이 가서 보았을 때 깜짝 놀랐다. 너무 아름다운 호수. 우리가 꿈에 그리던 로키 산맥의 호수가 우리 눈 앞에 딱 있는 것이었다. 너무 평화롭고 멋진 호수 뒤로 로키 산맥의 설산이 펼쳐져 있는데 눈을 못 뗄 만큼 황홀하게 예뻤다.

 

     - 공주의 여행일기 중에서'

 

 

DSC08950.jpg  

DSC08958.jpg  

 

'The first spot was very awesome. There was a lake and an island and snowy mountains in the background. I think it must be my parent's computer's background.

 

     - 왕자의 여행일기 중에서'

 

 

DSC08959.jpg  

DSC08961.jpg  

DSC08963.jpg  

 

 

:::::   야생화   :::::

 

사실 Sunshine Meadows Rock Isle Lake 주변으로 흐드러지게 피는 야생화로 유명합니다. 하지만 저희가 간 시기는 조금 일렀나 봅니다. 군데군데 야생화 군락은 많이 보였지만 아직 피크는 아니었습니다. 만일 다음에 여기 온다면 7월이에요!

 

DSC08965.jpg  

근데 7월에 오면 산에 눈이 더 많이 녹지 않을까요? 산에 눈이 좀 남아있어야 예쁜데...

 

DSC08967.jpg  

지난해에 로키에 들어온 날짜가 7 10일이었어요. 이번에는 보름 정도 빨리 들어왔죠. 때문에 높은 산에 눈이 좀 남아있어 예쁘고 만족스러웠습니다. 더 일찍 들어오면 캠핑할 때 너무 추울까 봐 보름 정도만 빨리 들어오는 걸로 일정을 맞췄거든요.


DSC08971.jpg  

DSC08979.jpg  

DSC08982.jpg  


 

:::::   Sunshine Meadows Viewing Deck   :::::

 

마지막으로 오른 곳은 Sunshine Meadows Viewing Deck입니다.

 

20160626_150352.jpg  

아직 산에 눈이 남아 있어서 기가 막힌 경치가 나타났습니다. 이곳은 정말 아름답네요. 오길 정말 정말 잘했습니다.

 

비밀 하나 알려 드릴까요 ? 이곳 Viewing Deck에서 Wifi가 됩니다. 속도도 무척 빠르구요. 아마 스키장이 있어 그런 것 같습니다.

산 정상에서 멋진 알파인 경치를 보면서 프리 와이파이를 쓰며 사방팔방 자랑하고 있었어요. ㅎㅎㅎ

 

20160626_150400.jpg 

Canadian Rockies를 관광한다면, Banff에 들렀다면, 이곳은 꼭 와야 하는 곳입니다.

 

저희가 기대했던 Canadian Rockies를 여기에서 봤어요.

 

20160626_150418.jpg  

20160626_150546.jpg  

 

'뷰포인트 까지 가는데 많이 가팔라서 힘들었지만 뷰가 너무 좋았다. 작년에 보지 못한 눈 덮인 로키 산맥의 모습이 너무 웅장하고 숨이 탁 트이는 모습이었다. 내려올 때 화장실 러쉬를 해서 많이 힘들다고 느낄 겨를이 없었다.

     - 공주의 여행일기 중에서'

 


DSC08996.jpg

 

DSC08987.jpg  

 




15일차: 6/27(): Lake Louise - Marble Canyon - Takakkaw Falls - Emerald Lake

 

 

사실 이번 여행을 준비할 때 Canadian Rockies에서 총 6박을 하는데, Banff에서 2 + Lake Louise(지명이기도 합니다)에서 2 + Jasper에서 2박을 하려고 처음에 계획했습니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Banff Lake Louise의 거리가 멀지 않아서 굳이 나눌 필요가 없었습니다. 저희는 이번이 두 번째 방문이다 보니, 가보고 싶은 곳과 하고 싶은 것이 비교적 명확했는데, Banff 보다는 Lake Louise 쪽이 저희에게 좀 더 유리했습니다.


그래서 Lake Louise에서 3 + Jasper에서 3박으로 변경을 했구요. 그럼 텐트를 3번이 아니라 2번만 쳐도 됩니다. 그게 얼마나 좋은지~


 

 

:::::   Lake Louise   :::::

 

09:00 Lake Louise를 향해 출발합니다. 사람들 많이 없을 때 예쁜 사진을 찍기 위해서죠.

아침부터 보트 타는 사람들이 많네요. 글레이셔에서 타고 왔으니 여기서 또 타고 싶은 생각은 들지 않습니다.

 

DSC09022.jpg  

DSC08997.jpg  

 

DSC09002.jpg  

호수는 분명히 오후가 더 이쁜데, 인물 사진은 아침 해로 인한 조명빨로 아침에도 잘나옵니다.

 

DSC09008.jpg     DSC09010.jpg

    

DSC09023.jpg 


'We went to Lake Louise. I remembered Lake Louise from last year, as soon as I saw the lake. But this time, there were differences. There were more glaciers on the mountains than last year which is good. But the water looked different. It was a little unclear and it wasn't very pretty. But still it was a nice place.

 

     - 공주의 여행일기 중에서'

 


DSC09028.jpg 

 

 

:::::   Grizzly Bear   :::::

 

Lake Louise를 떠나 1번 고속도로에 들어와서 남쪽으로 잠깐 달렸는데... 길가에 서행하고 있는 레인저 차량을 발견했습니다.

 

우리 심리가 그렇잖아요? 경찰이 갓길에 다른 차 잡고 있으면, 누가 걸렸구나~ 하고, 나는 쌩하고 달립니다.

 

하지만 미국에 살다 보니, 경찰이 갓길에 정지해있는 것이 아니라 서행하고 있으면, 무조건 앞지르고 보는 게 아니라..  혹시 고속도로 통제하나? 서행해야 하나? 하고 경찰 뒤에 붙어 같이 서행하게 됩니다.

 

근데 뒤에 붙었는데 별일 없어 보입니다. 그냥 갈까? 하는 순간...

레인저 차량과 앞 차에 탄 사람들의 고개가 모두 오른쪽으로 돌아가 있는 겁니다.

 

20160627_110016.jpg 

뭐지? 오른쪽 바봐! 뭐 있어? 하는 순간... 세상에 Grizzly 아냐 ???

 

Grizzly Bear로 보이는 갈색 곰 한 마리가 펜스를 따라 달리고 있었고, 레인저 차량이 감시하며 오른쪽 차선을 통제하고 있는 중이었어요. 저희도 한참을 같이 서행하며 구경하다가 다시 달렸습니다.

 

20160627_110022.jpg  

 

 

:::::   Marble Canyon   :::::

 

Marble Canyon은 신기한 곳입니다. 그냥 언뜻보면 전혀 계곡이 있을 것 같지 않은데.. 마치 지진이 난 것처럼 땅이 갈라진 좁은 틈 사이로 계곡이 생겨 물이 흐르는 곳입니다. 게다가 물 색깔이 옥빛이라 더 아름다웠어요.

 

DSC09048.jpg     DSC09044.jpg

 

문제는 언제 산불이 났었는지 계곡 윗 부분이 별로 안 이뻤어요. 완전히 녹색으로 나무로 풀로 뒤덮여 있었으면 더 신비롭고 이뻤을 것 같았습니다.


여하튼 멀린 캐년과는 분위기가 사뭇 다른 숨겨진 비경이었습니다.

 

DSC09047.jpg  


'쿠트니 내셔널파크에 가서 밥을 먹고 Marble Canyon에 갔다. 나는 처음에 작은 나무들이 많아서 협곡이 있을 줄은 몰랐는데 실제로 가보면 멀린 캐년의 두 배가 되는 깊이의 협곡이 있었다. 나는 지금까지 멀린캐년이 Best 1위였지만 Marble Canyon으로 1위가 바뀌었을 만큼 예뻤다. 그리고 협곡이 정말 깊었는데, 침을 뱉으면 4초 정도나 떨어졌다.

 

     - 왕자의 여행일기 중에서'

 

 

DSC09066.jpg     DSC09049.jpg

 


'Mable Canyon was like a hidden place. When you look under the bridge, there was a really beautiful and nice canyon, but when you look up, there were burned trees.

 

     - 공주의 여행일기 중에서'

 

 

DSC09064.jpg 


 

:::::   Takakkaw Falls   :::::

 

타카카우 폭포로 이동하는 도중에 또 곰을 감시하며 차량을 통제하고 있는 레인저를 만났습니다.

이번에는 멀리 있어 망원경으로 봐야 했는데요. 이번에는 black bear로 보였습니다.

 

DSC09069.jpg  

DSC09068.jpg

 

타카카우 폭포는 그저 그런 폭포가 아니라, 생각보다 웅장한 폭포입니다. 폭포를 구경하며 주변을 산책하기도 좋았습니다.

 

DSC09097.jpg     DSC09070.jpg

 

DSC09085.jpg          

DSC09088.jpg     DSC09089.jpg

 

DSC09096.jpg 

 

 

 

:::::   Emerald Lake   :::::

 

지난해 Emerald Lake에서 좋은 추억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이 날, 날씨 좋은 날은 어떤지 다시 가보자 해서 왔습니다. 그런데 해가 산을 넘어가서 그런지, 물 색이 예쁘게 안 나오네요. 그래도 고요하고 아름다운 곳이었습니다.

 

DSC09103.jpg  

DSC09101.jpg  

20160627_180255.jpg     DSC09116.jpg

 

DSC09105.jpg 


 

:::::   Lake Louise 캠핑장   :::::

 

DSC09126.jpg  

DSC09123.jpg 

 

'At dinner, dad barbecued pork belly right on the fire. It was soooooo delicious. It was different than cooked at a frying pan.

 

     - 공주의 여행일기 중에서'

 

 

20160627_200508.jpg  

DSC09124.jpg  

DSC09139.jpg  

DSC09140.jpg  

DSC09130.jpg  

DSC09133.jpg     DSC09145.jpg

 

DSC09148.jpg






15일차.jp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 아치스(Arches) 국립공원 입장예약정보(2022년 4월3일-10월 3일) [9] 아이리스 2021.12.19 297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3] 아이리스 2018.04.18 206094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609198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90977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4] 아이리스 2016.02.16 670720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7] 아이리스 2015.01.31 671077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23724 2
11234 [8월말] 옐로스톤+로키마운틴 여행 다녀왔습니다. [1] file 리라타 2021.09.17 176 1
11233 알래스카 이야기 - Denali National Park (디날리 국립공원) Part. 1 [4] file snoopydec 2021.09.16 111 2
11232 [2016.6~7 미국&캐나다 서부] 5년 뒤에 쓰는 북미대륙일주(II) 여행기 No.10, Washington I (Olympic Peninsula) [8] file LEEHO 2021.09.16 84 1
11231 [2016.6~7 미국&캐나다 서부] 5년 뒤에 쓰는 북미대륙일주(II) 여행기 No.9, Canadian Rockies III (Mount Robson) [4] file LEEHO 2021.09.15 68 1
11230 톨비 [1] JUNEJUNEJUNE 2021.09.14 131 0
11229 [2016.6~7 미국&캐나다 서부] 5년 뒤에 쓰는 북미대륙일주(II) 여행기 No.8, Canadian Rockies II (jasper national park) [5] file LEEHO 2021.09.14 72 1
11228 여행일정 점검 부탁드려요~ [5] JUNEJUNEJUNE 2021.09.13 130 0
11227 차 AAA 보험 [1] JUNEJUNEJUNE 2021.09.13 82 0
» [2016.6~7 미국&캐나다 서부] 5년 뒤에 쓰는 북미대륙일주(II) 여행기 No.7, Canadian Rockies I (Banff National Park) [2] file LEEHO 2021.09.13 76 1
11225 미국 서부 Grand Circle Tour 2019 (Day 7) - Capitol Reef NP file 똥꼬아빠 2021.09.13 96 2
11224 [2016.6~7 미국&캐나다 서부] 5년 뒤에 쓰는 북미대륙일주(II) 여행기 No.6, Alberta [3] file LEEHO 2021.09.12 53 1
11223 부모님 그리고 돌 지난 아기와 서부여행 일정 한번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 미엘 2021.09.11 106 0
11222 [2016.6~7 미국&캐나다 서부] 5년 뒤에 쓰는 북미대륙일주(II) 여행기 No.5, Glacier National Park [2] file LEEHO 2021.09.11 74 1
11221 [2016.6~7 미국&캐나다 서부] 5년 뒤에 쓰는 북미대륙일주(II) 여행기 No.4, Grand Teton & Yellowstone [2] file LEEHO 2021.09.10 77 1
11220 알래스카 이야기 - Denali Highway [6] file snoopydec 2021.09.10 117 2
11219 미국 서부 Grand Circle Tour 2019 (Day 6) - Capitol Reef NP [1] file 똥꼬아빠 2021.09.10 99 2
11218 캐나다 동서횡단 (4) -- 오타와에서 대서양까지, 그리고 토론토로 [2] Toonie 2021.09.09 53 1
11217 [2016.6~7 미국&캐나다 서부] 5년 뒤에 쓰는 북미대륙일주(II) 여행기 No.3, Salt Lake City & Grand Teton [4] file LEEHO 2021.09.09 75 0
11216 알래스카 이야기 - 오로라 [6] file snoopydec 2021.09.09 175 2
11215 8월 초, 노스림-페이지-브라이스캐년-자이언캐년, 여행 잘 다녀왔습니다. [2] file sueha 2021.09.08 140 1
11214 [2016.6~7 미국&캐나다 서부] 5년 뒤에 쓰는 북미대륙일주(II) 여행기 No.2, Zion & Bryce Canyon [2] file LEEHO 2021.09.08 75 1
11213 [2016.6~7 미국&캐나다 서부] 5년 뒤에 쓰는 북미대륙일주(II) 여행기 No.1, Arizona주 북부 [11] file LEEHO 2021.09.07 148 1
11212 왕년의 회원 분들은 어디서 무엇하시나요? [2] goodchance2 2021.09.06 178 0
11211 미국 서부 Grand Circle Tour 2019 (Day 6) - Scenic Byway 12 [2] file 똥꼬아빠 2021.09.05 157 1
11210 미국 서부 Grand Circle Tour 2019 (Day 5) - Bryce Canyon NP [7] file 똥꼬아빠 2021.09.03 170 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