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싸이트 덕에 미국 서부 여행을 짧고 굵게 정말 잘 다녀온 신혼부부 입니닷!


아직 사진, 영상 정리도 다 못했고, 아마 엄청 오래 걸릴듯하지만,

여행 도중에 아이리스님께 덕분에 잘 다니고 있다고 쪽지도 드렸고,

정말 진기한 경험을 했어서 간단 보고 드려요.


저희가 이번에 미국서부를 선택한 이유는 the Wave 현장 추첨을 도전하는 것이 1순위 목적이었어요.

그래서 kanab 에 4박을 잡았고, 다음날의 퍼밋을 얻는 것이기에 저희에게 2번의 도전기회가 있었죠.


8시반에 까납 센터에 가서 신청을 하면서 18번을 받았어요.

종이 제출하면서 신랑이 "18번이 행운의 번호아닐까??" 라고 인디언 아저씨한테 말했더니

아저씨가 웃으면서 맞을거라고 하고는 추첨에 들어갔어요.


두구두구두구~~~~!

첫 볼을 뽑았는데 글쎄 "18~~~!!" 하는거예요. 


첫 볼을 뽑는데 "eighteen~~~!!" 을 하니까 저도 모르게 "꺄아아아~~~~!!" 하고 저절로 환호성이 나오더라구요? ㅋㅋ

오빠랑 얼싸안고 좋아하고, 옆 팀에서는 부러워하는 시선을 보내고 했는데,

첫 빠따에 되어버려서 그 이후 추첨을 하는 동안 오빠랑 저는


"뭐야 뭐야 우리 진짜 된거 맞어?? 맞겠지?? 잘못들은거 아니겠지??" 이러고 어리둥절... 했어요.


추첨이 완료된 후, 테이블 쪽으로 갔더니 저희 번호가 적힌 셋트가 한 셋트 있는걸 확인하고는

기적같이 정말 된걸 확인하고 한번 더 완전 좋아했죠 ㅎㅎㅎ

(42명 20그룹 중 그 날 추첨에서 7명 4그룹 된건데 저희 둘이 된거였어요!)


IMG_20211130_090713.jpg

 (저희 번호가 적힌 셋트 ㅎㅎ)


오리엔테이션 후, 그날 예약했던 앤텔로프랑 전부 잘 다니고, 저녁쯤에 돌아오는데,

신랑 동료한테서 카톡으로 속보가 날라왔어요.


"오미크론으로 인한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무조건 10일 ㅋㅋㅋㅋ"


그 덕에 일정을 4일 당겨서 급히 들어와서 자가격리 중이긴 하지만,

얼떨결에 다녀온 웨이브는 정말정말 현실세계가 아닌 것 같았어요.

마지막 날을 어마어마하게 화려하게 장식해서 일찍 들어온 것도 전혀 아쉽지 않고,

미국 서부여행의 맛에 흠뻑 빠지게 된, 정말 좋은 경험였어요.


웨이브에 갔더니 가이드를 데리고 온 혼자 온 미국 아줌마는 

자기는 6개월동안 도전해서 퍼밋 얻었는데 너넨 정말 대박 운좋은거라고 난리를 치고

(가이드도 역시)


웨이브 갔다가 숙소로 돌아와서 만난 host 아줌마한테 

"우리 어제 웨이브 처음 추첨 도전해서 퍼밋 얻었고, 그덕에 웨이브 갔다왔어!" 라고 했더니

아줌마가 눈이 튀어나올라 그러면서 "너네 정말정말 엄청 운좋은거야!!" 라고 해주고.


유튜브에 어떤 사진작가는 2년동안 온라인 추첨 도전해서 퍼밋을 얻었다고 하는데,

저희는 정말 어쩜 이케 운이 좋았는지 아직도 어리둥절하고 감사할 따름입니닷 ㅎㅎㅎ


사진 몇장 올릴게요.


아이리스님 포함 저희가 정보를 얻도록 글을 올려주신 여러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려요!

IMG_20211201_092419_배낭.jpg

(이런 식으로 배낭에 매달고 가야해요)


 20211201_113318.jpg
 
20211201_114742.jpg 20211201_115607.jpg 
IMG_20211201_114322.jpg  
IMG_20211201_120627.jpg  IMG_20211201_121120.jpg

IMG_20211201_121239.jpg

IMG_20211201_141241.jp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 아치스(Arches) 국립공원 입장예약정보(2022년 4월3일-10월 3일) [9] 아이리스 2021.12.19 267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3] 아이리스 2018.04.18 206061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608942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90918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4] 아이리스 2016.02.16 670703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7] 아이리스 2015.01.31 671068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23708 2
11332 화이트샌드 국립공원 방문할 때 가보세요. 뉴멕시코 슬롯캐년(Slot Canyon) [1] updatefile 아이리스 2022.01.22 27 0
11331 2월 11일 부터 16일 그랜드 서틀 여행 일정 [5] ch1oek1m 2022.01.19 79 0
11330 샌프란/산호세에서 예약없이 갈 수 있는 캠핑장 문의드립니다. Naro 2022.01.14 106 0
11329 2월 미 서부 일정 수정 후 질문드립니다. [4] Gakki 2022.01.11 117 0
11328 미서부여행 확정하려고 합니다. [1] file Orc 2022.01.10 131 0
11327 2월달 미 서부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4] Gakki 2022.01.08 119 0
11326 하와이-캘리포니아-플로리다 3주 동선 한번 봐주세요! 카라멜팝콘 2022.01.08 72 0
11325 4월말 미국 서부여행 문의드립니다. [4] file Orc 2022.01.07 812 0
11324 행운의 아치스 컷 올려봅니다. [7] file VIV 2022.01.03 222 0
11323 그레드써클, 3대 캐년 ,세도나, 포함 문의 드립니다. [6] 오올인 2021.12.31 168 0
11322 만9세,2세와 RV렌트 1달 서부(SD-그랜드서클-옐로스톤-캘리-SD) 여행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8] file 쭈나파파 2021.12.30 164 0
11321 2023년 여름 50일 간의 미북서부 여행 계획을 문의드립니다. [2] file 아리라 2021.12.30 135 0
11320 샌프란시스코에서 시애틀까지 자동차 운전 어려울까요? [2] 나쵸러브 2021.12.30 124 0
11319 4월 그랜드 써클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7] jjanett 2021.12.29 114 0
11318 2022 6월 세도나-옐로스톤 로드트립을 계획 중입니다 [6] 말년 2021.12.27 165 0
11317 내년 5월말에서 6월말 서부 에서 동부까지 대륙 횡단 계획일정 문의 드립니다 [5] seattle 2021.12.25 156 0
11316 플로리다 여행 1.1 ~ 1.9 동행 구해요! Hello!! 2021.12.21 160 0
11315 안녕하세요! 겨울 국립공원 7일or 5일 주어진다면 이중 어디가 좋을지요! [3] 희극지왕 2021.12.20 197 0
11314 미국 서부 Grand Circle Tour 2018 - Bryce Canyon NP file 똥꼬아빠 2021.12.19 121 1
11313 RV 타고 그랜드써클 서부여행 일정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5] cis5811 2021.12.17 156 0
11312 부모님과 글레이셔 국립공원 여행은 힘들까요? [4] 현삼 2021.12.16 129 0
11311 그랜드 서클과 피닉스, 투산 여행 일정 문의 드립니다. [4] 인민배우 2021.12.16 80 0
11310 미국 서부 여행을 계속 하려면 어떤 종류의 차를 구입해야 할까요? [8] 철수 2021.12.11 230 0
» the Wave - 첫 도전에 permit 획득했어요! ㅎㅎ [12] file Pianiste 2021.12.09 225 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