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젯밤 I-70 을 타고 콜로라도주에서 유타주로 들어섰을때는 그렇게도 오매불망 기다리던 하이웨이 나가는 길이 보이지 않아 기진한 채로 운전하다가 

첫 번째로 보였던 EXIT 길에 있는 웰컴 센터에서 하룻밤 잘 잤습니다.  그리고 아침에 웰컴 센터를 떠나자마자 하이웨이를 빠져 나가는 길이 수시로 보였습니다. 저는 그린리버 싸인을 보고는 곧바로 하이웨이를 빠져서 첫 번째로 보이는 개스 스테이션을 찾아갔습니다.




page3.jpg



개스를 넣는데 바로 옆에 수도꼭지가 보였습니다. 저는 저런 물통 2개에 집에서부터 물을 가득 채워가지고 왔었는데 한 통은 물이 그대로 남아 있어서 다른 한 통에다 저렇게 물을 채웠습니다. 물론 식수는 따로 챙겨 왔으며 저 물은 캠핑장에서 세면용이나 과일, 야채를 씻는데 사용하고 있습니다.

개스를 다 넣은 후 화장실도 사용하고 이곳을 떠나기전에 평소의 습관대로 우선 주유소 사진을 담았는데 ,이것은 나중에 여행기를 쓸때 정확한 위치를 추적할 때 중요한 단서가 되어 줍니다.



221009-08.JPG




개스 스테이션을 나와 하이웨이를 타려고 운전하는데 왼편으로 싸인판이 순간적으로 눈에 들어왔습니다. 

조금 전에 개스 스테이션을 찾아 갈 때는 보이지 않았는데......^^

운전중이라 John Wesley Powell 이라는 글자만 눈에 들어왔지만, 일단 이곳으로 핸들을 돌렸습니다.



 221009-09.JPG



Green River 가 흐르고 있고, 다리 끝으로는 금방 다녀 온 개스 스테이션이 보입니다.




221009-11.jpg



이곳에 John Wesley Powell River History Museum 이 있네요.  

미국 서부 여행자들에게 익숙할 이름인 존 웨슬리 파웰(1834-1902)은 미국 지질학자, 미 육군 군인, 미국 서부 탐험가, 일리노이 웨슬리안 대학교 교수, 주요 과학 및 문화기관의 책임자였습니다.  그는 남북전쟁 (1861-1865)때 북군으로 싸우다 오른팔의 대부분을 잃어 버렸으며 오른팔의 남아 있던 신경은 그의 남은 생애동안 그에게 고통을 안겨주었다고합니다. 제대후 그는 Illinois Wesleyan University에서 지질학 교수직을 맡았으며 미국 서부 탐험에 나섰습니다.




221009-08.jpg



1867년 파웰은 로키 산맥과 그린 강 및 콜로라도 강 주변으로 일련의 탐험을 이끌어 그의 학생들과 그의 아내와 함께 콜로라도 전역에서 표본을 수집하였고,

오른팔이 없는데다가 그 팔의 남아 있는 신경의 고통중에도 불구하고 그는 1869년에 콜로라도강과 그랜드 캐년을 탐험하기 시작하였습니다. 

남자 10명과 배 4척, 식량을 모아 5월 24일 와이오밍주 그린 리버에서 출발했습니다. 위험한 급류를 통과한 일행은 그린 리버를 따라 콜로라도 강(당시에는 교차점에서 그랜드 강 상류), 현재 유타주 모압 근처에 있으며 1869년 8월 30일에 여정을 완료했습니다.



page5.jpg

- 위의 글들과 이 사진들은 위키피디아에서 가져왔습니다. -



그는 대단한 의지력을 가지고 있는 불굴의 사나이였습니다. 제가 존경하는 분중의 한 분이구요.

애리조나주 페이지 Page에도 이 분의 뮤즘이 있습니다.

그런데 생각지도 않은 곳에서 그 분의 뮤즘을 만나게 되어 그 분의 발자취를 볼 수 있으려나 했었는데 일요일이라 문을 닫았더군요.

뮤즘 주위를 돌면서 30 여분동안 안내문에 게시되어 있는 글의 사진만 열심히 담았습니다.

이런 안내글은 나중의 여행 정보에 많은 도움이 되기도하거든요.



221009-07.jpg



221009-10.jpg



221009-09.jpg



221009-12.jpg



 221009-13.jpg



221009-14.jpg



221009-15.jpg



221009-16.jpg



221009-17.jpg



221009-18.jpg



그리고 San Rafael Swell.....

어젯밤 칠흙같은 I-70을 달리면서 혹시라도 이곳을 지나가고 있는것 아닐까? 싶어서 안타까운 심정이었던게 떠올랐습니다.

이 부분의 구간은 웬만해서 다시 찾아오기가 그리 쉽지 않기에 놓쳤으면 어떡하지? 하면서 더욱 속상했었지요. 

유타주의 I-70에 있는 San Rafael Swell 과 Black Dragon Canyon은 꼭 보고 싶었거든요.



221009-19.jpg



그러나 천만다행이었습니다.

아이폰으로 여행떠나기전에 미리 저장해둔 San Rafael Swell과 San Rafael Reef View Area는 아직 지나가지 않았으며

이곳 뮤즘에서 5분거리에 있다고 나오네요.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3] 아이리스 2018.04.18 210066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618479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802130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4] 아이리스 2016.02.16 673701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7] 아이리스 2015.01.31 673396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26206 2
11710 2022년 가을여행 - 미국에서 가장 쓸쓸한 국도 (10월 10일) newfile 철수 2022.11.29 12 0
11709 2022년 가을여행 - 유타주의 Alpine Loop Scenic Byway (10월 10일) [2] newfile 철수 2022.11.29 18 0
11708 2022년 가을여행 - 유타주의 Nebo Loop National Scenic Byway (10월 10일) [2] newfile 철수 2022.11.29 9 0
11707 2022년 가을여행 - 유타주의 Fish Lake 주변 둘러보고 Nephi에 도착 (10월9일) file 철수 2022.11.29 15 0
11706 1월 한겨울, 혼자가는 (나만의) 그랜드 서클 일정 문의 #2 (수정 업데이트) gojypark 2022.11.28 29 0
11705 23년 여름방학 6주 가족여행. [2] 니모얌 2022.11.27 75 0
11704 1월 한겨울, 혼자가는 (나만의) 그랜드 서클 일정 문의 [5] gojypark 2022.11.25 101 0
11703 그랜드캐년 12월말 캠핑카 일정 문의 [6] file 돌이공 2022.11.22 127 0
11702 2022년 가을여행 - 유타주의 세상에서 가장 오래 된 Pando Aspen Clone (10월 9일) [4] file 철수 2022.11.22 85 2
11701 2022년 가을여행 - 유타주의 산 라파엘 스웰 San Rafael Swell (10월 9일) [2] file 철수 2022.11.22 66 1
» 2022년 가을여행 - 유타주의 Green River 와 John Wesley Powell (10월 9일) [2] file 철수 2022.11.21 65 1
11699 요세미티 국립공원 내 더 아와니 숙소 예약 관련 문의 [2] 아현동호랑이 2022.11.20 134 0
11698 POCKET WIFI 렌탈 / 구매 (MIGHTYWIFI.NET) Henry 2022.11.18 65 0
11697 11/6-11/13 미국 그랜드 서클 여행 후기 [1] file ghs201 2022.11.17 138 1
11696 미국-캐나다-미국 국경 및 렌트카 이용 가능 여부 문의드립니다. [2] takeut 2022.11.17 62 0
11695 샌프란시스코~휴스턴 일정 수정하여 문의드립니다 (2) [2] 북극곰 2022.11.17 59 0
11694 10/1-5 그랜드서클 로드트립 반시계방향 후기 [2] file 노승호 2022.11.17 104 2
11693 샌프란, 베가스, 그랜드서클, LA, 1번 국도 일정 [3] 루카스정연 2022.11.16 92 0
11692 2022년 가을여행 - Let's just enjoy it....길 위에서 (10월 9일) [2] file 철수 2022.11.15 79 2
11691 2월 올림픽 내셔널 파크 날씨 어떨까요? [2] 달달 2022.11.14 98 0
11690 미 서부여행 문의 드립니다~(IV) [5] file 봉쥬르 2022.11.13 154 0
11689 워싱턴DC 여행 후기 [1] file 볼링핀 2022.11.13 82 1
11688 유럽 5주 로드트립..여행 후기입니다. file Toonie 2022.11.10 103 1
11687 내일 캐년랜드 일출보려고 하는 데... 가는 길이 많이 험하진 않을까요? [6] 이피알레스 2022.11.10 228 0
11686 렌트카 문의 [1] DDD 2022.11.08 99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