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기/경험 세정성제네 미서부여행스케치 - 1일차(10/21) SFO

2005.11.22 09:27

김희철 조회 수:3243 추천:102

여행첫날인천공항- 샌프란시스코 – Fisherman`s warf 39번 부두 – Golden Gate Bridge
숙소- Travel lodge SFO Airport North

10월21일 금요일

* 여행인원 – 6명 ( 할아버지79세, 할머니71세, 아빠43세, 엄마39세, 딸11세, 아들10세 )
* 특별준비물 – 음악CD, 우황청심환, 아로마액, 물스프레이통, 락앤락통, 보온병, 전기코펠등
* 동기 – 가족간의 사랑과 화목을 위한 추억 만들기
          광활하고 아름다운 자연관찰
          선진화 된 미국의 모습 탐방

오후 6시30분 KE023을 타기 전 리무진 버스에서 만난 기장님이 남편과 반갑게 인사한다.
마침 샌프란시스코를 가신다고 하니, 너무 신기하고 예감이 좋은 것 같다.

현지시간 1시30분 샌프란시스코에 도착
렌터카-Dodge 미니밴 픽업을 위해 모노레일을 타고 예약한 Dollar에 가서 보험을 들자, 여직원이 GPS를 사용하라고 권한다.
원래 지도 한 장으로 여행하려던 생각과 비용절감으로 하지 않기로 했다.

첫 방문지는 Fisherman’s warf에 있는 Pier39
바닷사자가 누워서 썬탠하는 모습과 그들이 내지르는 괴성(?)을 재미있게 들으며사진도 찍었다.
어떤 바닷사자들은 서로를 밀치며 바다가로 빠뜨리기도 한다.
그래도 금방 위로 올라오기를 몇 번. ^*^


오후 4시가 넘어가니 배가 출출해서 그곳의 유명한 Clam Chowder를 먹으러 갔다.
둥근 빵 가운데 속을 파서 게살 스프를 담고 뚜껑을 덮은 음식이다.
우리는 `우동 한 그릇` 이 아닌 Clam Chowder 한 그릇을 놓고 온 가족이 맛을 보았다.
야채 스프에 게살을 첨가 시킨 것과 비슷하나 간이 좀 짠 것 같다.  맛은 보통.
그래도 따뜻한 음식을 먹어서 기운이 난다.
주변의 쵸콜릿 상점에서는 다가오는 할로윈 데이에 맞추어 장식을 예쁘게 해 놓았다.

샌프란시스코의 상징인 Golden Gate Bridge 에 도착하자. 짙은 안개가 몰려왔다.
우리는 불어오는 바람을 맞으며 산꼭대기까지 올라가 가족사진을 찍었다.
그런데 다들 얼굴 표정이 추워서 얼어 붙었다. * ^^ *
이게 바로 샌프란시스코의 칼바람이구나~~~

다리를 건너니 통행료 5불을 받는다. 잠깐 건넜다 온 것 뿐인데 엄청 비싸네.

한인타운을 가려고 길을 나섰는데 자꾸 이상한 거리가 나온다.
아~ 길을 잘못 든 것 같다. 저녁시간이 넘어 어스름한 거리가 자꾸 캄캄해 지며 지명도 잘 보이지 않는다.
할 수 없이 다시 공항으로 가서 GPS를 달러 갔다. 그런데 컴퓨터 프로그램에 이상이 생겨 빌릴 수가 없단다.

저녁 식사 때를 놓친 우리는 피곤에 지친 몸을 이끌고 숙소인 Travel lodge로 향했다. 공항근처라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었다.
로비에서 Check In 하러 들어간 남편의 얼굴표정이 굳어서 돌아왔다.
여행 전 호텔예약을 Hotels.com으로 했는데 방이 하나 더 예약 된 것이다. 직원에게 전화로 알아봐 달라고 해도
자기 일이 아니라고 무관심하다. 게다가 아침식사도 주지 않는다고 하고…

당초 예정했던 다운타운 한식도 못 먹고 마켓에 들러 음료수와 과일도 사지 못 한 채
호텔방에서 준비해 간 햇반과 컵라면 김치를 먹고 아이들이 좋아하는 피자를 시켰다.
그런데 그것도 겉은 타고 맛은 짜기만 하다. 어머니 아버님 정말 죄송합니다.

Tip : 호텔 예약은 많은 곳이 있지만 hotel.com은 피하는게 좋을 것 같다
      예약 취소도 안되고 confirm mail 에 대한 답신도 없고 이번 여행의 옥의 티였다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홀스슈벤드(Horseshoe Bend) 유료주차로 전환 [9] 아이리스 2019.01.30 150223 2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54927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5] 아이리스 2016.12.02 519557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23549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2] 아이리스 2016.02.16 617693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623381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아이리스 2014.05.23 673959 2
1749 5/27~6/8 미서부 여행 - ADVICE 부탁드립니다 [2] 희준대디 2006.04.25 3860 93
1748 s/w 공유 관련 victor 2006.04.25 3037 99
1747 미서부여행 (13일간) 계획입니다 검토바랍니다 [2] 박창수 2006.04.22 2725 95
1746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14 (록키 마운틴 국립공원/Rocky Mountain National Park) 최머시기 2006.04.25 4963 89
1745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13 (두랑고에서 백만불짜리 도로 - Million Dollar Highway) [1] 최머시기 2006.04.25 4484 94
1744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12 (페이지 근처, 마뉴멘트 밸리) 최머시기 2006.04.25 5200 80
1743 7월 20일 부터 3박 4일간..엘로 스톤여행.baby님 도움 요청 [1] 전선화 2006.04.24 2858 97
1742 데스밸리 - 세콰이어 킹스 캐년 - 몬트레이 - 카멜 - 빅서 여행기(Death Valley, Sequoia&Kings Canyon) 밍키 2006.04.24 5831 83
1741 세콰이어 팍 산장에 묵으려고 하는데 잘모르겠어요. [5] yu kim 2006.04.23 3861 64
1740 hells canyon을 반만 볼려면? [1] young 2006.04.23 2999 164
1739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11 (자이언, 그랜드캐년 노스림 국립공원) 최머시기 2006.04.22 5237 94
1738 요세미티-세도나-그랜드서클-라스베가스-시코이어 여행기 [2] 김태우 2006.04.22 4658 105
1737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10 (라스베가스) 최머시기 2006.04.22 3977 95
1736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9 (LA-디즈니랜드) 최머시기 2006.04.22 5526 119
1735 Grand Circle 여행 잘 마쳤습니다. [2] ayaho 2006.04.21 2980 97
1734 밴프를 다녀왔습니다... [3] 이호선 2006.04.21 3247 95
1733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8 (샌디에고-카브릴로, 씨월드) 최머시기 2006.04.20 4128 164
1732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7 (LA) 최머시기 2006.04.20 4775 110
1731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6 (요세미티 국립공원2) [3] 최머시기 2006.04.20 3878 96
1730 들릴만한 중간 지점들(Las Vegas - S.F.) 문의 [4] 연진맘 2006.04.20 3024 114
1729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5 (요세미티 국립공원) 최머시기 2006.04.19 6543 94
1728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4 (샌프란시스코) 최머시기 2006.04.19 3526 94
1727 워싱턴주 시닉 바이웨이 : 마운틴 레이니어에서 셜랜 호수로 가는 길 [3] baby 2006.04.19 8122 109
1726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3 (캘리포니아 북쪽 유레카, 멘도치노 근처) [1] 최머시기 2006.04.19 4073 95
1725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2 (오레곤주의 크레이터 레이크 국립공원) [1] 최머시기 2006.04.19 4391 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