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기/경험 두 가정이 함께 여행을 떠나는 경우에

2005.02.23 07:26

Juni 조회 수:4743 추천:104

두 가정이 함께 여행을 떠나는 경우에 대해 말씀 드릴까 합니다.

본인이 어울리길 좋아 하는 성격이면 정말 좋은 시간이 되겠죠. 변수는 함께 가는 분이 누군가에 따라 그 내용의 질이 달라지겠습니다.
친한 친구끼리 가정 상호간의 교제, 우의를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고, 해프닝이 생기고 어려운 문제에 봉착하더라도 문제를 함께 풀어 나가는 심리적인 든든함이 있을 것입니다. 특히 아이들간에 비슷한 또래라면 앞차에 탔다가 뒤차에 탔다 하면서 신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을 겁니다. 서로의 역할 분담은 훨씬 쾌적한 여행을 약속할겁니다.

그런데 함께 다닐 경우 서로간의 스케줄 조정 문제라든지 양쪽 집의 아이들이 번갈아 화장실을 요구하고 그때마다 고속도로를 나갔다 들어갔다 하면 정말 시간 많이 허비할 때가 많습니다. 뭘 먹을 건가 어디서 잘 건가 등등  힘든 일이 한 두 가지가 아니죠.. 배낭 여행도 세 명이 가야 한다는 말 들어 보셨죠, 두 명은 의견 차이로 인해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많습니다.  삶의 스타일, 여행 스타일이 달라서 오는 차이가 여행을 마치고 날 때면 서운함 이 생기고 심지어 의가 상하는 일이 발생할 수도 있지요. 또한 아내가 가족만의 오붓한 시간을 누리길 원한다면…..

앞차는 뒤 차가 잘 따라 오는가 신경이 여간 쓰이는 게 아닙니다. 특히 고속도로를 갈아 탈 때 또는 Exit로 나가야 할 때 조금만 주의 못하면 서로 놓치게 됩니다. 함께 다시 만나려면 아무리 cell phone으로 연락이 된다 해도 20-30분은 기본입니다. 안보이면 보일 때까지 걱정이 여간 되는 게 아니죠. 아무리 주의를 주고 다른 차가 끼어들지 못하게 바짝 붙으라 해도 도로 주행하다 보면 그게 잘 안됩니다. 게다가 동작이 좀 느린 친구라면 속을 북북 긁어 놓습니다. 뒤차는 뒤차대로, 열심히 가는데 앞차는 왜 저리 배려도 안 해 주고 빨리가누? 하며 골이 납니다. 앞차 놓치지 않으려고 신경 쓰다 보면 미국 여행 마치고 오면 차 뒤 꽁무니만 생각납니다.(제 친구와 함께 언젠가 레이크타호를 갔다가 돌아올 때, 신호등 사거리에서 제 차가 막 지나면서 노란 불로 바뀌었나 봅니다. 뒤에 따라오던 친구는 같이 쫓아 가야 한다는 생각에, 그만 그냥 지나쳐 따라 왔고 호시탐탐 기회만 엿보던 cop에게 275불이란 거금을 날렸죠. 아무리 사정하고 설명해도 …..)
양쪽 집안 8명이 시간을 맞추고 서로를 배려하려면 여간 힘든 게 아닙니다. 게다가 좁은 차 안에서 오랜 시간 보내다 보면 신경이 날카로워 지고 여행이 일주일 넘어가면, 힘들어지는 게 사실이지요.  물론 앞에서도 말씀 드렸지만 상대가 누군가에 따라 다르겠습니다. 동부에서 어떤 분은 두 가정이 한 Van으로 한 달간 여행을 하고(같은 방에서 자고 먹고 …)하며 성공적으로 대륙횡단을 마친 분도 있습니다. 개인적인 성향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만 함께 여행을 할 경우에 이런 경우도 있을 수 있다는 참고적인 말씀을 드리는 겁니다.

두 대의 차로 다닐 때 Tip  
1)물론 상식적인 이야기지만 양보와 타협, 솔선수범 등 꼭 필요합니다. 숙소에서 충분한 의견을 교환한 후에, 일단 하루의 여정이 시작되면 한 분이 주도권을 쥐고 리드해 나가는 게 좋겠습니다. 다른 한 분은 좀 맘에 안 들어도 따라주고…


2)워키토키 구입   (Victor 님이 태그에대해 가르쳐 주신 덕분에 재미있게 사용합니다.thanks)

…..코스코나 타겟 등에서 워키토키를 구입 하시면 좋습니다.()☞baby 님이 밑에 올리신 내용 참조  한 3마일은 너끈히 커버가 되더군요. 앞차 뒤차 서로 정보교환 하고, 얘기하고, 난센스 퀴즈도 나누고, 노래도 부르고 하면서 가면 마치 한 차에 탄 것처럼 화기애애해 집니다. “자 다음 exit에서 잠시 쉽시다. 어때요?” “좋아요” “ 지금 이형 우리 보입니까?” “예! 김형 차 두 대 뒤에서 따라 가고 있습니다. 염려 마세요” 등등 얼마나 편리하고 유용한지 모릅니다. 특히 밤에는 잘 보이지 않으니 정말 요긴합니다.(지금 제차 뒤에 오는 분 이형 맞아요? 한번 라이트로 껌뻑 해 봐요!” 등등… 마치 차 한대로 같이 다니는듯한 느낌이면서 서로의 privacy는 보장이 되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습니다.  

좋은 여행이 되시길 바랍니다….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Zion 국립공원 도로 일부 폐쇄소식 [5] 아이리스 2019.03.06 484 1
공지 홀스슈벤드 주차 관련 최신 정보[Horseshoe Bend parking] [6] 아이리스 2019.01.30 1125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3] 아이리스 2016.12.02 359394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569380 4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1] 아이리스 2016.02.16 464302 1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471712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아이리스 2014.05.23 521819 2
1173 여행9일차 : 레고랜드 jbp007 2005.07.30 2883 98
1172 여행8일차: 샌디에고(SEA WORLD) jbp007 2005.07.30 3745 98
1171 여행 7일차 : 디즈니랜드 [1] jbp007 2005.07.30 4080 101
1170 여행6일차 : 17miles-솔뱅-산타바바라-애너하임 jbp007 2005.07.30 3586 98
1169 여행5일차 : 샌프란시스코 [1] jbp007 2005.07.29 3660 222
1168 보름간의 미서부여행 계획중입니다. 도움 좀 부탁드릴게요. [3] 전봉식 2005.07.29 2467 96
1167 데쓰밸리 Stovepipe wells village 예약 관련 정보 [2] 민수정 2005.07.28 2941 133
1166 예림 아빠 미서부 여행가기 1 (질문입니다.) [1] 박성민 2005.07.27 2393 106
1165 오랜만에 안부 전합니다. [3] 이소라 2005.07.26 2543 98
1164 주니아빠입니다 [6] 주니아빠 2005.07.25 2648 68
1163 여러분들의 도움으로 무사히 미서부여행을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3] 손오공 2005.07.25 2696 79
1162 1박2일 요세미티 둘러보기......잘 다녀 왔읍니다.^^ [3] 구미정 2005.07.25 3627 82
1161 테마파크에서의 팁이라고 생각되어서.. [3] david park 2005.07.25 3706 77
1160 다시 도전하는 서부일정-이제 일정구성을 의논드립니다. [1] david park 2005.07.25 2525 117
1159 [re] 주마간산으로 돌아보는 14박15일 미국서부여행 ★ [2] baby 2005.07.25 8675 93
1158 프라이스라인으로 예약한 호텔취소가 가능할까요? [2] 김정은 2005.07.24 7721 95
1157 SF주변 여행일정 대폭수정. [1] altantakim 2005.07.23 14671 120
1156 [조언] LA에서 렌트 및 기타 문의 [3] 김준희 2005.07.22 6482 95
1155 차량종류선택은???(승용차, 밴,SUV) [3] 김동균 2005.07.22 4022 73
1154 14일간의 서부여행기-04 [3] Sooki 2005.07.22 2998 100
1153 프라이스 라인 이용에 대한 victor의 짧은 생각 victor 2005.07.21 5599 90
1152 다시 도전하는 서부일정입니다. 도움 부탁드립니다. [5] david park 2005.07.21 3266 95
1151 미국 여행, 렌터카 예약 중인데요...이해가 안됩니다..꼭좀 부탁드려요~ [4] 최만수 2005.07.21 2425 92
1150 텍사스에서 디트로이트까지 [3] 현준우 2005.07.21 3242 89
1149 [re] 텍사스에서 디트로이트까지 ★ [1] baby 2005.07.21 7263 8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