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에는 15번 고속도로를 타고 가다 169번 도로를 타고 밸리 어브 파이어로 갔다.

서쪽 입구로 들어가 주립공원이라 10불을 내니 지도를 주었다.

지도를 보고 먼저 입구 주변에 있는 바위들을 보고 남쪽 입구로 갔다. 

397.JPG 

398.JPG 

399.JPG

 

남쪽 입구는 미드호로 가는 도로와 연결되었다. 월요일인데도 많은 차들이 보인다.

여기서 산을 트레일 하는 사람들도 많지만 우리는 엘리펀트 락까지만 보고 내려왔다. 

400.JPG
 - 남쪽 입구


401.JPG 

402.JPG

 - 엘리펀트 락

 

올라오면서 처음 본 곳은 캐빈이었다.

바위를 타고 올라가니 벽돌로 만든 집이 보이고 절벽들이 보인다.

시간만 있으면 이곳 저곳 볼텐데 시간상 15분여 있다가 다시 길을 나섰다.

403.JPG 

404.JPG 

405.JPG 

406.JPG
 

 그다음은 7자매 바위를 보았는데 내 눈에는 맨 앞에 있는 바위가 손가락처럼 보인다.

407.JPG

 

올라오다 비지터센터에서 산으로 난 길을 탔다.

협곡 사이로 난 붉은 바위는 햇빛에 반사되어 훌륭한 장면을 자아냈다.

레인보우 비스타에 오니 주변 경관이 장관이엇다.

어느 가족들은 여기서 늦은 점심(?)을 하고 있었다. 낮은 절벽에 올라가서 이곳 저곳을 바라 보았다.

408.JPG 

409.JPG 

410.JPG 

411.JPG 

412.JPG 

413.JPG

 

다시 길을 내려가 화이트 돔까지 갔다.

여기서도 트레일하는 사람이 보였지만 우리는 패스.

들어갔던 길을 다시 나오면서 병수 엄마와 왜 이 공원이 국립공원이 안되었을까 의문점을 표하였다.

414.JPG 

415.JPG 

416.JPG
 

다음에는 아틀라티 락에 갔는데 여기서 텐트를 치고 캠핑을 하는 미국 노부부들을 보았다.

흔들의자에 나란히 앉아 일몰을 보는 부부의 모습이 참 보기 좋았다.

여기서 지도에는 없지만 강아지 옆 모습을 닮은 바위도 보았다.

서쪽 입구를 나오면서 일몰에 반사되는 바위의 모습. 오늘 생각치 않게 좋은 구경을 하였다.

417.JPG 

418.JPG

 

15번 도로가 공사를 해 생각보다 늦은 시간에 라스베가스에 온 우리는

병수 엄마 바램대로 그린랜드에 가 갈비와 전복, 와인을 사가지고 만찬을 즐겼는데

먹는데 급급해 사진은 안보인다. 그런데 전복이 참 싸다. 어른 손만한 전복 세개가 7달러밖에 안한다.

 

식사 후 병수와 지민이를 데리고 나왔다. 지난 두번 여행시 아이들은 야경을 못보았기 때문이다.

나와서 제일 먼저 보이는 것은 앙코르호텔이다.

419.JPG

 

팔라조 호텔과 트레져 아일랜드도 보인다.미라지호텔도 보이고... 마스코트와 사진도 찍고.

시저스 팰리스 입구에서는 멀리 룩소르호텔의 레이저도 보인다.

420.JPG 

421.JPG

422.JPG 

423.JPG 

424.JPG

 

벨라지오 호텔에 오니 막 분수쇼가 끝났다. 이런... 벨라지오를 지나니 아리아호텔이 보인다.

4년전에는 보이지 않았던 호텔인데 이번에도 못보고 간다.

6년전 mgm은 봤기에 여기서 턴해 플래닛 헐리우드를 보고 파리스 호텔 앞에서 택시를 타고 호텔로 돌아왔다.

그런데 4km도 안돠는데 10달러 이상이 나왔다. 게다가 팁까지  ..

425.JPG 

426.JPG 

427.JPG 

428.JP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Zion 국립공원 도로 일부 폐쇄소식 [5] 아이리스 2019.03.06 454 1
공지 홀스슈벤드 주차 관련 최신 정보[Horseshoe Bend parking] [6] 아이리스 2019.01.30 1092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3] 아이리스 2016.12.02 359330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7] 아이리스 2016.07.06 569333 4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1] 아이리스 2016.02.16 464260 1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471673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아이리스 2014.05.23 521788 2
5344 아이리스님.. 자이언근처 숙소 문의드립니다. [1] 나는나다 2014.05.14 2054 0
5343 2014 지민이의 미서부 여행 20일차(2014. 1.23) - 트윈픽스 file 테너민 2014.05.13 5476 0
5342 2014 지민이의 미서부 여행 20일차(2014. 1.23) - 페리빌딩, 슈 비에르만공원 file 테너민 2014.05.13 5871 0
5341 2014 지민이의 미서부 여행 20일차(2014. 1.23) - 포인트 로보스, 산왕반점 file 테너민 2014.05.13 6458 0
5340 2014 지민이의 미서부 여행 20일차(2014. 1.23) - 뮤어 우즈 file 테너민 2014.05.13 5791 0
5339 2014 지민이의 미서부 여행 19일차(2014. 1.22) - 트레져 아일랜드, 버클리대학 등 file 테너민 2014.05.13 6357 0
5338 2014 지민이의 미서부 여행 19일차(2014. 1.22) - 피셔맨즈 워프 file 테너민 2014.05.13 5497 0
5337 2014 지민이의 미서부 여행 19일차(2014. 1.22) - 조식, 구글, 코이트타워 file 테너민 2014.05.13 5017 0
5336 2014 지민이의 미서부 여행 18일차(2014. 1.21) - 17마일 드라이브, 숙소 file 테너민 2014.05.13 3730 0
5335 2014 지민이의 미서부 여행 18일차(2014. 1.21) - 페블비치 [1] file 테너민 2014.05.13 4241 0
5334 2014 지민이의 미서부 여행 18일차(2014. 1.21) - 몬테레이가는 길, 원주식당 file 테너민 2014.05.13 5215 0
5333 애리조나 Page 부근 US-89 우회도로 정보와 사진들입니다 [4] file 아이리스 2014.05.13 77012 2
5332 오랜만에 글을 적어봅니다. 이번 여행은 저 스스로 찾아보겠습니다만......^^;; [2] 달랑박 2014.05.13 1912 0
5331 라스베가스에서 옐로스톤까지 일정 문의드려요 [3] 아곰이 2014.05.12 1882 0
5330 2차 미국 서부 여행 일정 문의 [2] 태발이 2014.05.11 2165 0
5329 6월 미서부 여행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2] 인생무상 2014.05.11 1868 0
5328 미서부여행 일정 한번 봐 주세요 [2] 산자 2014.05.11 2019 0
5327 2014 지민이의 미서부 여행 17일차(2014. 1.20) - 세콰이어캐년 file 테너민 2014.05.10 5681 0
5326 2014 지민이의 미서부 여행 17일차(2014. 1.20) - 데쓰밸리2일차 file 테너민 2014.05.10 3852 0
5325 2014 지민이의 미서부 여행 16일차(2014. 1.19) - 데쓰밸리(아티스트드라이브, 골든캐년, 퍼니스 크릭 랜치) file 테너민 2014.05.10 3483 0
5324 2014 지민이의 미서부 여행 16일차(2014. 1.19) - 데쓰밸리(단테스 뷰, 지브리스키 포인트, 데빌스 골프, 배드 워터) file 테너민 2014.05.10 3981 0
5323 2014 지민이의 미서부 여행 16일차(2014. 1.19) - 플래닛 헐리웃 호텔(얼 샌드위치, 랍스터 미) file 테너민 2014.05.10 6307 0
» 2014 지민이의 미서부 여행 15일차(2014. 1.18) - 밸리 어브 파이어, 야경 구경 file 테너민 2014.05.10 3947 0
5321 2014 지민이의 미서부 여행 15일차(2014. 1.18) - 시저스 팰리스 file 테너민 2014.05.10 4567 0
5320 2014 지민이의 미서부 여행 14일차(2014. 1.17) - 트럼프호텔 file 테너민 2014.05.10 4495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