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들 여름 방학 시간에 북미 일주를 계획했습니다.

처음에는 여유로운 시간이 될 줄 알았는데 넓고 넓은 북미 대륙을 찾으면 찾을 수록 시간이 부족하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바쁜 일상이라는 핑계로 자세한 공부는 커녕 준비도 제대로 못하고 떠났습니다.

물론 자세하게 준비하고 공부하고 떠났으면 성과가 200%라고 생각되지만,

결과적으로 본다면 준비 없이 떠나셔도 큰 차이는 없을 것 같습니다.


여행을 계획하시는 분들에게 많은 걱정과 준비를 하는데

계획이 여행의 결과를 결정하는 결정적인 인자는 아닌 것 같습니다.


부담없이.

일단 떠나 보시라고 권하고 싶습니다. 

(가장 큰 영향을 준 인자는 산불의 연기...~.~ 였습니다...!_!)

돌이켜 보면 정말 간 큰 여행이었습니다.

아무 준비도 없이 떠나다니...


저희들이 아무 준비 없이 떠난 것중에서 대충 준비한것들만 뽑아본 것 중에서 가장 도움이 된 것을 몇개만 뽑아봤습니다.


1. 전기밥통!!!


저는 전기 밥통에서 밥만 하는 줄 알았는데 이렇게 많은 음식이 다 만들어지는 줄 몰랐습니다.

정말 요술 방망이처럼 김찌치깨, 라면 등 각종 식사가 뚝딱하고 만들어집니다.

신기하더군요.


장기간 여행을 하면서 가장 힘든게 식사 문제였는데 호텔 식사가 지겨울 수 밖에 없고 사먹는것도 한계가 있는데 

전기 밥통의 큰 덕을 보았습니다.

쌀을 10kg 짜리를 4가마나 사서 먹었으니..^^

아이 엄마가 매일 밥을 하느라고 고생을 많이 했습니다.  


호텔에서 주는 일회용 컵으로 밥그릇을 대신하고 일회용 스푼과 포크를 활용했습니다.

가끔인 장거리 이동이 필요할때는 차안에서 밥을 먹으면서 이동하니 시간이 크게 단축되더군요.



2. DVD 100 장


저희 차량이 시에나였는데 DVD가 달려 있습니다.

애들이 장시간 운전에 지칠수 밖에 없는 구조인데, 도서관에서 빌린 DVD 100 장으로 해결했습니다.

대 여섯시간 운전에도 아이들이 지치지 않고 각종 애니메이션과 영화를 즐길수 있는 이동 영화관이 되었습니다.

이번 여행에서 아이들이 가장 사랑하는 공간이 된것은 부작용중에 하나더군요.^^ 



여행 계획은 1/3 정도만 대략적으로 짜고 출발하면서 매일 블로그 등을 검색하면서 갈곳을 찾아가는 형태였습니다.

이곳에서 아이리스님과 많은 분의 도움으로 서부 계획을 짜고 중간 중간 만나는 분들께 여쭈어보면서 캐나다 밴푸까지 갔다가 왔습니다.

호텔마다 인터넷이 어느 정도 지원이 되기 때문에 문제가 없었는데,

캐니언 로지나 국립공원 내의 숙소는 인터넷이 안되는 곳이 있어서 불편하더군요..~.~ 


카메라도 스마트폰으로 대충 찍다가,

캐니언을 찍을때 스마트폰으로 버티는 것은 아무래도 예의가 아닌듯 해서

급히 미러리스 카메라를 하나 가장 조작하기 쉬운것으로 구매를 했습니다.

디카로 찍으니 스마트폰보다 확실하 화질이 좋더군요.

그러나 찍는 사진사가 완전 초보인지라 ^^


대충 집정리하고 애들 학교에서 돌아오자 말자 일단 바로 차에 타고 출발했습니다.



몇시간을 달린 끝에 웨스트 버지니아에 들어섰습니다.



20180615_201032.jpg



애들 학교에서 온뒤 오후 늦게 떠난 길이라

금방 해가 넘어갔습니다.

웨스트 버지니아는 산길이 많더군요.



20180615_204610.jpg



웨스트 버지니아는 산길이 많은데 드라이브하면서 경치가 좋더군요.

개인적으로 세난도어보다도 웨스트 버지니아의 산길들이 훨씬 좋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음날 본격적으로 웨스트 버지니아 탐색입니다.

산길의 계곡을 가로지는 뉴강( 이름은 뉴인데, 가장 오래된강이라는? 뭔소린지 모르겠지만...^^)에 있는 다리입니다.

높은 계곡을 가로지르는 다리가 여행에서 많이 보게되었는데

이때는 처음이라서 정말 신기했습니다.


다리를 보는 전망대가 따로 있습니다. 

처음에 강 바닥까지 내려가는 줄 알고 떨었는데, 

중간까지 가는 길이라서 어렵지 않게 내려갔다 올라올수 있었습니다.


뉴리버 조지 다리.. 내셔날파크 서비스가 되는 곳이네요. (모르고 지나쳤는데요.. )

https://www.nps.gov/neri/learn/index.htm

20180616_113744.jpg


근처에 작은 폭포입니다.

캡처.JPG



웨스트 버지니아에서 꼬불 꼬불한 길들이 많은데,

여기서 처음으로 교통 경찰을 만났습니다.


경찰차가 뒤를 따라오길래 얼른 옆에 세워 보았습니다.

저희는 제한 속도에 맞추어서 달리고 있는데 뒷 따라오는게 뭔가 예감이이상해서요.

다른 볼일이 있으면 그냥 지나치겠지 했는데,

정말로 저희 뒤에 서버리더군요!


나이든 할아버지 경찰 한분이 내려와서 저희에게 와서 뭐라고 하던데요.

영어를 잘 못하는 저희가 눈만 멀뚱 멀뚱 뜨니...

영어 못하느냐고 한숨을 내쉬더군요.


잘 못한다고 하니..


한숨을 쉬면서 설명을 하시던데요.


대충 설명한 내용은 우리가 꼬불꼬불한 곡선길에서 스피딩을 했다.거기서 속도를 줄여야 한다.

앞길도 꼬불꼬불한 길들이 많으니 위험하니 속도 줄여서가라..


이런 내용이었습니다.

아마 좀더 따라오다가 우리가 계속 과속하면 티켓을 주려고 했는가 봅니다.


일단 감사합니다. 하고 인사를 드렸지요.


미국 경찰이 무서운데 그래도 운이 좋았습니다.


곡선길에도 스피딩 단속하는 경찰이 있으니 조심하세요..^^

그러나 이후에는 경찰분하고 직접 대면하는 일이없었습니다..


캡처999.JPG


산지가 많은 웨스트 버지니아는 공장도 있고 석탄 공장도 많더군요.


캡처99.JPG


캡처9999.JPG



서쪽으로 가는게 목적인 저희는

그대로 서쪽으로 달려갔습니다.

웨스트 버지니아에 좋은 곳이 많지만,

서부로 향해야하니 그냥 지나칠수밖에 없었습니다.


웨스트버지니아 주도인 찰스톤입니다.

국회 의사당은 마침 주말인 관계로 들어갈 수 없더군요.



캡처99999.JPG



강건너 찰스턴 대학교가 보입니다.


캡처999999.JPG



강가에는 보트를 타는 분들이 계시더군요.


계속 서쪽으로 달려갔습니다.

캡처999999999.JPG


마침내 켄터키 주에 도착했습니다.


캡처d1.JPG


켄터키주는 말이 유명하더군요.


렉싱턴에 호스 파크가 있었습니다.


저녁 늦게 호스 파크로 들어가니 사람들이 우르르 몰려가더군요.

주차장에 차가 가득 있습니다.


캡5처.JPG


사람들을 따라서 들어가 봤더니..


커다란 실내 경기장이었습니다.



캡처4.JPG


오늘 열리는 경기는....


바로 로데오!




20180616_174611.jpg



로데오를 처음 구경한 저희는 신기할 수 밖에요.

거기다 뜨거운 땡볕이 아닌

아주 시원한 실내에서 구경할 수 있다니

정말 신기할 뿐이었습니다.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저희가 도착한 바로 그때가 

로데오 경기 결승전이 벌어지는 날이었습니다.


국민의례와 국가 연주가 있고

캡처6.JPG


박진감 넘치는 경기가 벌어졌습니다.


캡처7.JPG


중간에 아이들이 우르르 나와서



캡처8.JPG


송아지를 잡으려 쫒아 다닙니다.


저기에 저희집 애도 있습니다. ^^


캡처9.JPG



말타기 묘기도 있었습니다.

여성 분들이 말을 아주 잘타더군요.


캡처eee.JPG




여행 중에 이런 흥미 진진한 경험을 가질 수 있었던 것은 정말 행운이었습니다.



로데오 경기 자세한 관람기는 misagie님께서 너무 잘정리해주셔서

그것을 보시면 더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misagie님의 로데오 경기 관람기


경기 진행 방식은 비슷했던 것 같습니다.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3] 아이리스 2016.12.02 347204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6] 아이리스 2016.07.06 560683 4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1] 아이리스 2016.02.16 454183 1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462822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아이리스 2014.05.23 512524 2
9587 Arches NP 4x4: Tower Arch [4] file 눈먼닭 2018.09.21 262 1
9586 70일간의 북미여행- 오르락 내리락 켄터키주 [2] file 곰돌이 2018.09.20 273 1
9585 Moab 과 Colorado Glenwood hot springs 일정 문의. 추수감사절기간. [3] yoyo 2018.09.20 176 0
9584 Canyonlands NP 4x4 : Potash Road [1] file 눈먼닭 2018.09.20 198 2
9583 12월 California → Oregon → Washington 주 여행 (20박 21일) 일정 문의 [6] file misagie 2018.09.19 275 0
9582 라스베가스+그랜드서클 일정문의 [3] 김혜리 2018.09.18 282 0
9581 10월말 샌프란 in- LA out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4] 콩순 2018.09.17 223 0
9580 2박3일 올림픽공원 or 레이니어 국립공원 여행일정 문의드립니다. [3] Giffordju 2018.09.17 195 0
9579 10월 3일 ~ 5일 LA - 요세미티 - 샌프란시스코 일정 문의 드립니다 [2] 똘이 2018.09.17 134 0
9578 으아...요세미티 폭포가 싹 말라버렸나 봅니다. [3] file 린군 2018.09.17 391 0
9577 9/22 - 9/27 샌프란에서 LA까지 해안도로 타고 여행일정 문의드립니다. [1] genikyu 2018.09.17 153 0
9576 Canyonlands NP 4x4 : White Rim Road(2) [12] file 눈먼닭 2018.09.17 268 2
9575 Canyonlands NP 4x4 : White Rim Road(1) [22] file 눈먼닭 2018.09.16 347 2
» 70일간의 북미여행-준비 없이 출발하기 (웨스트 버지니아) [6] 곰돌이 2018.09.15 300 0
9573 11월 2박3일 그랜드캐년 렌트카 투어 일정 문의 드립니다. [2] 성공코치 2018.09.15 283 0
9572 샌프란-라스베가스-엘에이 일정 문의드립니다. [4] 두기두기바 2018.09.14 216 0
9571 Redwood National State Park 일정 문의입니다 [7] 버섯똘이 2018.09.14 223 1
9570 보물찾기(2) [4] file 눈먼닭 2018.09.14 237 0
9569 요즘 콜로라도 캠핑 상황 궁금. [5] Misty 2018.09.13 277 0
9568 보물찾기 [18] file 눈먼닭 2018.09.13 306 0
9567 MLB 야구 관람기 [SFO Giants & ATL Braves] [16] file misagie 2018.09.12 242 1
9566 안녕하세요 다시보자입니다. US Open 관람기 [10] file 다시보자 2018.09.11 210 1
9565 캐나다 벤프,제스퍼 일정 부탁드립니다. [5] 떠나고싶어라 2018.09.11 231 0
9564 그랜드티턴-옐로스톤-러쉬모어 [5] angrymom 2018.09.11 200 0
9563 안녕하세요!! 밴쿠버에서출발해서 미서부 로드트립 15일 일정좀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4] foreveryoung 2018.09.11 213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