땡스기빙 주간에 샌디에고에서 자이언, 브라이스 캐년, 밸리오브파이어 주립공원, 라스베가스를 다녀왔는데 정보를 많이 얻어 다녀와서 저도 간단하지만 후기 남겨봅니다.


저희는 st. george에 하얏트가 있어서 거기 숙소를 잡고 2일을 있으면서 출발하는 날 하루 자고 다음날 자이언캐년을 보고 다시 돌아와서 하루 더 잤는데 아이리스님 말대로 이건 좀 너무 비효율적인 코스였어요.

숙소는 가격대비 좋았는데 자이언을 보고 다시 돌아와서 다음날 브라이스 캐년으로 출발하려니 왔다갔다 하는 시간이 조금 아깝게 느껴지기는 하더라구요.


자이언캐년은 비지터센터에 주차할 자리가 없다는 말을 많이 들어서 아침 일찍 출발해서 8시반쯤 도착했는데 그때까지는 자리가 많이 있었어요. 나중에 나올 때 보니 자리가 완전 다 꽉차 있더라구요. 땡스기빙 연휴때여서 그랬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자이언에서는 아이가 있어서 무리한 트레일은 하지 못하고 리버사이드 워크, 위핑락, 에메랄드 풀즈 로어 트레일 세개를 했는데 셋다 아이와 가기 괜찮았어요. 저는 리버사이드 워크 트레일이 제일 좋더라구요. 점심은 자이언랏지에 있는 푸드코트에서 사먹었는데 기프트샵옆에 있는 푸드코트 건물안에는 먹을 곳이 없어서 밖에서 달달 떨면서 먹었는데 맛도 없어서 뭘 간단히 싸올걸 하고 후회했답니다.


자이언캐년, 브라이스 캐년 둘다 날씨가 많이 추웠고 특히 예보를 잘 보시고 구름이 낀다거나 눈이 온다고 하면 단단히 무장하시는게 좋습니다. 장갑 필수구요.


세개 트레일을 끝내고 비지터센터로 다시 돌아와서 가지고 온 차를 타고 그 유명한 zion-mt carmel hwy를 지나서 체커보드 메사까지 갔다가 숙소가 세인트 조지에 있어서 다시 돌아와서 하루 더 자고 다음날 일찍 브라이스캐년으로 출발했습니다. 이게 너무 비효율적이었어요 ㅜㅜ 그래도 호텔에 자쿠지, 수영장이 있었는데 자쿠지 물이 따뜻해서 피곤한 몸 풀기는 좋더라구요.


브라이스 캐년으로 갈때 고도가 점점 높아지니 눈이 많이 오더라구요. 호텔 매니저가 알려준 자이언에서 브라이스 캐년 가는길에 있는 cedar break monument를 들러보려고 했는데 눈길이라서 도저히 못갈거 같아 포기하고 브라이스 캐년으로 바로 출발했습니다.


비지터센터에서 나바호 루프 트레일을 추천해줘서 갔는데 월스트리트쪽으로 내려가서 토르 망치 쪽으로 올라왔어요. 아이가 힘들어해서 저도 덩달아 힘들었지만 브라이스 캐년도 자이언캐년도 확실히 트레일을 해야 진짜를 느낄수가 있더라구요. 꼭 한두개는 해보세요.


나바호루프 트레일 끝내고 sunrise point, inspiration point, bryce point를 차례로 보고 내추럴브릿지까지 가보고싶었는데 곧 해가 질것 같고 아이도 힘들어해서 숙소로 돌아왔습니다. 베스트웨스턴 플러스에 묵었는데 조식이 있었지만 그냥 soso하고 보통수준이었어요.


다음날 아침에 내추럴브릿지에 갔다가 밸리오브 파이어로 출발하려고 했는데 바람이 너무 심하게 불어서 바로 밸리오브파이어로 출발했습니다.

여기도 생각보다 정말 좋았어요. 라스베가스로 돌아가시는 길에 시간이 괜찮으시면 꼭 한번 들러보세요. 트레일도 여기서 두개정도 했는데 아이도 엄청 좋아하고 저희도 만족도가 생각보다 높았습니다. 들어가는길에 주는 지도를 자세히 살펴보니 볼만한 곳이 다 표시되어 있더라구요. 

저희는 마우스탱크? 랑 레인보우 비스타? 이름이 잘 기억이 안나는데 두개의 짧은 트레일을 했고 표시되어 있는 몇개 포인트를 보고 라스베가스로 왔답니다.


라스베가스는 여러번 들른곳이라서 스트립까지는 가지 않고 다운타운 그랜드 호텔에 묵었는데 프리몬트 스트릿에 가까워서 걸어가기 좋기는 하지만 밤까지 엄청 시끄러웠어요. 호텔에 아예 귀마개가 비치되어있더라구요. 대신 체크인할때 좀 조용한 방으로 주라고 했더니 높은 층을 줘서 그나마 나았답니다.


다음날에 다시 돌아올때는 차가 엄청막혀서 시간이 오래 걸리긴 했지만 그랜드캐년보다 자이언, 브라이스 캐년 다녀온 이번 여행이 저는 훨씬 좋더라구요^^

그랜드캐년은 딱 보고 와~~~ 하고 끝이었는데 자이언 브라이스 캐년은 트레일을 같이 하니 더 좋았던것 같아요. 


이렇게 간단한 후기 올려봅니다. 다녀오실 분들 참고하세요~~^^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19년 5월 캘리포니아 Convict Lake Camping 계획 [7] 청산 2018.12.05 232 0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3] 아이리스 2016.12.02 349391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6] 아이리스 2016.07.06 562502 4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1] 아이리스 2016.02.16 456188 1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464660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아이리스 2014.05.23 514340 2
9741 여러 일정들 보면서 계획해본 12월 여행일정 인데요. 조언 부탁드립니다. [2] new 람이네 2018.12.14 26 0
9740 LA와 샌프란시스코 25일 여행준비 중 조언부탁드립니다. update 꼬알라 2018.12.13 29 0
9739 2019년 8월 그랜드서클 7일 일정을 짜보았습니다. 선배님들의 조언 부탁드립니다. [5] updatefile 대디라이프 2018.12.12 99 0
9738 라스베가스, 그랜드캐년 지역 일정 문의드립니다. [1] kahn 2018.12.12 66 0
9737 2019년2월중 미서부 14박16일 일정 줄리 2018.12.12 53 0
9736 옐로우스톤 언제 며칠 일정이 좋을까요? [4] GoldenAge 2018.12.12 110 0
9735 이번주 토, 일요일 라스베가스에서 그랜드캐년으로 떠나는데요, 일정 문의 드립니다. [2] Lala 2018.12.11 101 0
9734 2019년 6월 5~14 로 서부 여행을 계획해 보려 합니다(왕초보 입니다)도와주세요 [11] 슈가베어 2018.12.11 116 0
9733 1월 초 여행일정 문의 (LA, 샌디에고, 피닉스, 세도나) [5] update 준영아빠 2018.12.08 182 0
9732 반갑습니다 12월말 LA 렌트카로 여행일정 부탁 드립니다 [4] 시드니꼬마 2018.12.08 167 0
9731 팜스프링스 에어리얼 트램은 예약을 해야하나요? [4] 희망찬정 2018.12.07 137 0
9730 부모님과 함께하는 11박 12일 그랜드 서클 일정 문의드립니다. [10] James11 2018.12.07 297 0
9729 2020년 미국여행 일정을 미리 준비해 봅니다. [2] 이장 2018.12.06 145 0
9728 [12/22~1/1] 라스베가스-LA-샌프란시스코 일정 [6] 용만아찌 2018.12.06 157 0
9727 한겨울(2019년 1월말~2월초) 그랜드써클 여행 스케쥴에 대해서 조언 부탁드리겠습니다. [2] 천하태평 2018.12.05 185 0
9726 서부 여행 계획 정보 부탁드립니다. [2] 뷰리 2018.12.05 134 0
9725 샌프란시스코 렌트 [4] thdus1346 2018.12.04 132 0
9724 2월초에 브라이스 캐년과 자이언 캐년, 미국운전경험없어도 다녀올 수 있을까요? [2] 미쿡여행 2018.12.03 160 0
9723 작년(2017) 가을 엘에이-샌프란-레이크타호-옐로스톤 여행기 - Day1: LAX 장기주차, 렌트카픽업, 한인타운 스시집 및 호텔 [1] file sochill 2018.12.03 205 1
» 자이언,브라이스캐년 간단후기입니다. [2] 아르미 2018.12.03 235 1
9721 라스베가스/캐년/샌디에고/LA 일정 관련 문의 [4] 시나브로준 2018.12.02 102 0
9720 크리스마스 그랜드 서클 1주일 관련 문의드립니다 [6] 깨비22 2018.12.02 173 0
9719 여행을 준비하다 알게 된 팁_ 환승 [5] 희망찬정 2018.12.02 215 1
9718 어디 어디 가 보셨나요 ? 재미 삼아 확인 해 보시지요 ? [5] 1빈잔1 2018.12.02 212 0
XE Login